in ,

생방 중 싸움 난 고양이들과 동공 흔들리는 리포터

최근 필리핀의 언론사 리포터 도리스 씨는 자신의 집에서 진행하는 생방송을 위해 모든 준비를 철저하게 끝마친 후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도리스 씨의 동공이 좌우로 크게 흔들리며 안절부절못하기 시작합니다.

batch_01.jpg

방송을 시작한 지 10초 만에 고양이들이 사고를 쳤습니다.

도리스 씨의 반려묘 벨라와 날라가 무섭게 치고받으며 싸우기 시작한 것이죠.

batch_02.gif

벨라가 무언가에 기분이 상했는지 날라에게 사정없이 냥냥펀치를 날립니다.

날라가 어깨(숄더롤)를 이용해 벨라의 주먹을 흘려보지만, 속사포처럼 쏟아지는 공격에 그만 얼굴을 얻어맞고 말았습니다.

batch_03.gif

날라가 오른발을 크게 휘둘러 벨라의 얼굴을 때리고 나서야 싸움은 교착상태로 들어섰습니다.

당황해 어찌할 줄 모르는 도리스 씨와 아랑곳하지 않고 싸우는 고양이들의 영상은 그대로 전파를 탔고, 이 영상은 페이스북에서 4일 만에 17만 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batch_04.jpg

도리스 씨의 딸 니키 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방송 사고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습니다.

“옆방에서 엄마의 생방송을 지켜보고 있었어요. 벨라와 날라가 싸움을 일으켰을 때 당황한 엄마의 표정을 보며 한참 웃느라 눈물을 흘렸어요. 그때만 떠올리면 지금도 웃음이 나요. 크큭.”

batch_05.jpg

두 고양이가 원래 사이가 좋지 않으냐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 니키 씨가 대답했습니다.

“원래 벨라와 날라는 서로 핥아주며 꼭 붙어 지내는 아이예요. 다만 그날은 날라가 혼자 있고 싶어 짜증을 좀 냈는데, 날라의 태도에 기분이 상한 벨라가 주먹을 날린 것 같아요. 푸핫핫.”

batch_06.jpg

고양이들에 관한 관심이 이어지자 니키 씨가 반려묘들을 소개했습니다.

“우리 집에는 벨라와 날라를 포함해 총 5마리의 고양이가 함께 살고 있어요. 그중 에드워드라는 녀석이 우리 집의 보스입니다. 하하!”

batch_07.jpg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2차전은 언제 열리나요?” “에드워드 방어전 때도 중계 부탁합니다” “보다가 너무 웃겨서 울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고양이들을 볼 때마다 저렇게 뽀송뽀송한 얼굴에 뽀송뽀송한 발로 얻어맞는데 충격이 있을까 궁금했는데요. 벨라에게 맞아보고 싶네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노래 부르는 집사 입 틀어막는 고양이..”시끄럽다옹!”

펫닥, W&M과 업무 협약..”인도주의적 반려동물 장례문화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