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불 타 사라진 집보며 울먹이는 강아지..”내 소중한 집인댕”

[노트펫] 가족들과의 추억으로 가득했던 집이 불 타 사라지자 강아지는 입에 건물의 잔해를 문 채 울먹거리며 떠날 줄 몰랐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멕시코 매체 컬투라 콜렉티바는 화재로 집을 잃은 뒤 주위를 맴돌며 구슬피 운 강아지의 사연을 전했다.

멕시코 할리스코주 과달라하라 수도권 시청존에서 지난 13일 화재가 일어났다. 이로 인해 25채의 집과 다수의 나무가 파괴됐다.

취재를 위해 현장을 찾은 언론인 엔리케 부스토스는 화재를 진압하고 있는 소방관들 뒤 쪽에서 서성이고 있는 강아지를 발견했다.

강아지는 화재로 인해 검게 그을린 집의 잔해를 입에 물고 초조한 기색을 보이고 있었다.

녀석은 재를 잔뜩 뒤집어쓴 채였지만 그런 건 아무래도 상관없는지 불 타 사라진 집 터를 바라보며 울었다.

소중한 집이 사라졌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지 강아지는 현장을 떠날 줄 몰랐고 계속 주변을 서성이며 상황을 살폈다.

엔리케는 자신의 SNS에 이 모습이 담긴 영상과 함께 “나는 오늘 이 장면을 기록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사람들이 재산을 잃고 마음 아파하는 모습을 봐야 하기에 이런 사건을 다루는 것은 항상 슬프다”며 “이 날은 강아지가 자신의 집이 불 타 사라진 모습을 보고 슬퍼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행히 해당 화재로 인해 인명 피해는 없었으며 불길도 빨리 잡혔다.

또한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강아지 역시 가족들의 품으로 안전하게 돌아갔다고 알려졌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몇 미터야? 입이 쩍 벌어지는 보브캣의 점프력

주인 여의고 안락사 위기 처한 안내견..美경찰, 새 아빠 찾아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