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동물과 대화를 나누는 순수한 아이들

batch_01.jpg

네 아이의 어머니이자 어린이 전문 사진작가인 안드레아 마틴(Andrea Martin) 씨는 어린아이와 아기 동물들 사이에 무언가 특별함이 있다고 믿습니다.

batch_02.jpg

순수한 어린아이는 동물과 의사소통에 가까운 교감이 가능하다는 믿음이죠.

그래서 그녀는 자신의 다음 사진 작품으로 어린아이와 어린 동물 사이의 이 신비로운 교감을 담기로 결심했습니다.

batch_03.jpg

작가는 자신이 표현하고자 하는 주제를 의도대로 표현하기 위해 콘셉트와 색감 그리고 모델 등 작품의 모든 요소를 고민하고 컨트롤합니다.

사소한 소품과 구도 그리고 표정까지 말이죠.

batch_04.jpg

안드레아 씨는 어린아이와 동물의 교감하는 신비로운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동화를 콘셉트로 정했습니다.

그리고 순수함을 더욱 강조하기 위해 아기 동물들을 모델로 삼았죠.

batch_05.jpg

동화나 만화 같은 분위기에 맞게 따뜻한 색감과 조명 그리고 거기에 알맞은 의상을 준비했습니다.

또한, 인위적인 느낌을 지우기 위해 자연광을 선호했고 되도록 야외에서 촬영을 했다고 하는데요.

batch_06.jpg

어떤가요. 작가의 의도대로 동물들과 대화를 나누는 아이들의 목소리가 들리시나요?

아이들은 ‘순수함’이라는 언어로 동물들과 어떤 대화를 나누고 있는 걸까요…!

batch_07.jpg

혹시 여러분도 어린 시절 대화를 나누던 동물 친구가 있지 않았을까요?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어떤 공이든 척척’..철통방어 선보이는 ‘골키퍼’ 고양이

눈사람 몸매 때문에 ‘뚠냥이’로 오해받는 고양이의 반전 몸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