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기묘한 사연 ‘제 고양이가 도플갱어랑 싸우고 있어요!’

지난 6월 말, 캐나다 앨버타주에 사는 데비 씨는 코로나로 인해 집안에서 재택근무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마당에서 날카로운 고양이의 외침이 들려왔습니다.

바로 반려묘 로키의 비명이었습니다.

batch_01.jpg

사고가 났음을 직감한 데비 씨는 일을 멈추고 곧장 마당으로 달려나갔습니다. 그런데 그곳에는 로키와 낯선 고양이가 서로를 향해 으르렁거리고 있었습니다.

데비 씨는 싸움이 나기 전에 빨리 로키를 안고 집으로 들어가려 했지만 한 가지 중대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그녀는 두 고양이 중 누가 로키인지 구분하지 못했다는 것이죠!

두 고양이 모두 똑같은 외모에 똑같은 표정 그리고 둘 다 똑같이 뚱뚱했습니다. 데비 씨의 눈엔 두 녀석 모두 로키였습니다.

batch_02.jpg

곧 두 고양이는 서로의 통통한 볼살을 향해 냥냥펀치를 휘두르며 난타전을 벌였습니다. 누가 로키이고, 누가 낯선 고양이인지 구별이 안 되는 당황스러운 상황.

결국, 마음이 급한 그녀는 두 고양이의 싸움에 맨손으로 뛰어들었습니다.

“물을 끼얹어야 했지만, 눈앞에서 벌어지는 싸움에 본능적으로 뛰어들었어요.”

batch_03.jpg

데비 씨는 왼손으로 고양이 한 마리를 높이 들고, 오른손으로 다른 고양이를 반대편으로 밀었습니다. 그런데 오른손으로 밀친 고양이의 목에서 낯선 목걸이의 감촉이 느껴졌습니다.

“제가 해준 목걸이가 아니었어요.”

즉, 오른쪽에 있는 녀석이 바로 낯선 고양이였죠! 그녀는 재빨리 왼손으로 들고 있던 로키를 집안에 넣은 후 문을 닫았습니다.

그리고 오른손에 든 고양이를 담장 밖으로 내보내려 했지만, 녀석이 손을 할퀴는 바람에 그만 놓치고 말았습니다.

batch_04.jpg

데비 씨의 손에서 벗어난 고양이는 달아나기 위해 마당 울타리로 점프했지만, 뚱뚱한 몸 때문에 높이 뛰어오르지 못한 채 담장 아래로 주르륵 미끄러져 내렸습니다.

“뚱뚱한 몸매와 둔한 운동신경까지 로키와 똑 닮았어요.”

데비 씨는 겁먹은 고양이를 달래기 위해 집안에서 간식을 가지고 왔지만, 그 짧은 사이 녀석은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그 운동신경으로 어떻게 들어오고, 어떻게 나갔는지 의문이었죠.”

batch_05.jpg

데비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이 겪은 기묘한 사건을 공유했고, 그녀의 사연은 4일 만에 900개의 댓글이 달릴 만큼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네티즌들이 ‘어떻게 자신의 반려묘와 낯선 고양이를 구분하지 못하느냐’고 의문을 던지자, 그녀가 한 장의 사진을 추가로 올렸습니다.

‘눈앞에서 반려묘와 똑같이 생긴 두 녀석이 싸우는 걸 보는 기분은 아무도 모를 거예요.’

batch_06.jpg

그러자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맙소사, 구별 안 될 만하네” “너무 뚱뚱해서 둘로 분열한 것 아닐까” “숨겨둔 자식이 복수하러 온 걸 수도” “집사도 똑같이 생겼을 듯” 등의 의견을 보였습니다.

한편, 다행히도 로키의 몸에는 심각한 상처는 없었다고 하는데요. 로키는 자신을 걱정하며 다가오는 반려견에게 펀치를 날리며 건재함을 과시했다고 합니다. 너무나도 똑같이 생긴 고양이, 한 네티즌의 말대로 혹시 숨겨진 가족사가 있는 것 아닐까요..!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인스타그램 @loki_the_chonk/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3:51

[강아지반응] 간식을 앞에두고.. 계속 뽀뽀만한다면? 강아지반응은 ㅋㅋㅋㅋㅋ

다시 돌아온 ‘내 고양이 아닌데’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