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

7세 이상 노령견 노령묘가 잘 걸리는 6대 질환

【코코타임즈】

나이 든 노령견 노령묘가 평소 잘 하지 않던 행동을 보이거나, 낯선 행동을 하면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증거다. 즉, 질병이나 질환의 전조 증상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11개 동물병원 진료기록(전자차트)을 바탕으로 반려견의 나이를 분석한 결과, 7살 이상은 전체의 28.1%, 10살 이상은 전체의 17.3%를 차지했다. 10 마리 중 4 마리 이상이 7살 이상 노령견 또는 노령묘라는 얘기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나이 든 반려동물을 돌볼 때 주의해야 할 주요 질병과 그 특징을 소개하고 특히 보호자들의 세심한 돌봄과 검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7세 이상일 경우엔 심장질환 신장질환 부신피질기능항진증 유선종양 자궁축농증 백내장 등의 질환 발생이 크게 늘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심장질환 가벼운 운동에도 힘들어하며호흡이 빨라진다늦은 밤에 기침을 자주 하거나갑작스럽게 기절할 수도 있다. 보통 대형견보다 소형견에서 발생률이 높다품종에 따라 유전적 영향도 크다.
  • 신장질환 평소보다 물 마시는 횟수가 늘고, 배뇨 주기도 짧아진다. 간혹 요로 결석이 생긴 경우엔 피가 보이는 혈뇨를 누기도 한다신장은 네프론의 75% 이상이 망가지기 전에는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다. 빨리 발견하는 것이 상책이다.
  • 부신피질기능항진증(Hyperadrenocortism) 나이 많은 반려동물에서 흔히 관찰되는 호르몬 기능 장애. 부신피질에서 스테로이드호르몬 ‘코티솔’ 분비가 증가하며 다양한 합병증을 야기한다. 만성적으로 코티솔이 많이 나오는 ‘쿠싱증후군'(Cushing’s syndrome)이 일반적.
  • 평소보다 물을 자주 마시고, 소변도 잦아진다. 또 복부가 처지고대칭적으로 털이 빠진다. 근력이 약해지고 피부가 얇아지거나 탄력이 없어지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 또 면역기능이 떨어지며 피부염, 색소침착세균 감염 등이 함께 나타나는 경우도 많기에 피부염이나 비뇨기계 질환이 반복된다면 부신피질기능항진증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 유선종양 중성화를 하지 않은 암컷에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질환들 중의 하나다. 유선 조직에 발생하며, 종양이 발생한 경우 손으로 만질 수 있는 종기나 혹 같은 양상으로 나타난다. 발병하면 50%가 악성인 경우다. 방치할 경우 신체 다른 장기로 전이되어 생명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끼치게 된다. 첫 발정이 오기 전에 중성화를 한다면 최대 0.5%까지 발생률을 줄일 수 있다.
  • 자궁축농증 자궁이 세균에 감염되어 농이 차있는 상태보통 갑작스러운 식욕 부진구토복부 팽만 등의 증상을 보인다질병의 진행 속도가 매우 빠르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쇼크나 패혈증으로 생명이 위독할 수 있다. 하지만 이 또한 중성화로 예방할 수 있다.
  • 백내장 수정체가 혼탁해지면서 시력이 저하되고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앞을 보지 못할 수 있다. 특히 반려견은 후각과 청각이 예민해 시력 장애 문제가 늦게 발견되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평소와 달리 움직임이 조심스럽거나 자주 부딪히면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예전보다 보호자에게 더 자주, 가까이 오기도 한다. 당뇨가 있는 경우, 합병증으로 생길 수도 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오즈의 마법사에 나오는 거 아니에요 먼치킨(Munchkin)

널 좋아해! 비둘기와 치와와의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