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할로윈에 만난 스타워즈 츄바카가 너무 반가웠던 유기견, 입양되다!

핼러윈을 맞이해 각양각색의 캐릭터로 분장한 사람들이 거리로 나왔습니다.

에콰도르에 사는 엘비스 씨 역시 자신이 좋아하는 영화 ‘스타워즈’의 털북숭이 츄바카로 분장해 핼러윈 축제를 즐겼죠.

batch_01.png

거리에서 마주치는 사람들은 츄바카로 완벽하게 분장한 그를 보며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그중 유난히 그를 반기는 이가 있었으니…!

바로 아수아이 대학교 앞에 사는 댕댕이였습니다. 근처에 사는 주민과 학생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녀석으로 꽤 오랫동안 거리 생활을 해온 떠돌이 개입니다.

batch_02.png

츄바카로 분장한 엘비스 씨가 녀석을 안자 누가 누군지 구별이 되지 않을 정도로 둘은 털 색깔과 길이가 매우 흡사했고, 떠돌이 개는 친구를 만난 듯 몹시 흥분해 어찌할 줄 몰라 했습니다.

예상치 못한 엄청난 환대에 엘비스 씨도 덩달아 기분이 좋아질 정도였죠. 엘비스 씨는 안쓰러운 마음에 떠돌이 개와 한참을 쓰다듬다 자리를 떴습니다.

batch_03.png

그런데 그날의 작은 친절이 기분 좋은 소식으로 이어졌습니다.

떠돌이 개가 츄바카를 격하게 환영하는 영상이 페이스북에 업로드되자, 댕댕이를 알아본 대학교 학생들과 주민들이 영상을 공유하며 더욱 널리기 퍼지기 시작했고, 이 영상을 본 대학교 교수들이 녀석을 입양한 것이죠!

batch_04.png

기쁜 소식을 접한 엘비스 씨는 대학가를 다시 찾아 댕댕이와 인사를 나누며 떠돌이 생활을 청산하게 된 것을 축하해 주었습니다.

엘비스 씨와 댕댕이를 알아본 대학생들이 따라다니며 녀석의 ‘길거리 생활 청산 축하 파티’의 기쁨은 배가 되었죠!

길거리에서 하루하루 힘겨운 삶을 살아가던 녀석은 긍정적인 마음을 잃지 않은 덕분에 따뜻하고 안락한 집을 가지게 되었네요.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반려견을 공격하는 거대한 야생 늑대

아기 비숑이 자는 오쏠이를 계속 깨워요 | Baby Bichon playing Pomerani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