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캣닢 ‘과음(?)’하고 대자로 뻗은 고양이..”나 지금 취했냥”

ⓒ노트펫
사진=Reddit/AnimalsBeingDerps(이하)

[노트펫] 일명 ‘고양이 마약’으로 불리는 캣닢에 흠뻑 취해버린 고양이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22일(현지 시각) 인도 영자지 힌두스탄 타임스는 캣닢에 취한 고양이가 눈앞에서 움직이는 모형 나비를 잡지 못하고 그저 바라만 보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캣닢은 민트과에 속하는 식물로, 잎과 줄기에서 ‘네페탈락톤’이라는 성분이 고양이의 뇌를 자극해 행복감을 주는 일종의 화학반응이 일어나게 한다.

최근 레딧 계정 @AnimalsBeingDerps에 올라온 영상에는 캣닢을 가지고 논 후 카펫에 대자로 뻗은 고양이의 모습이 담겼다.

When you’ve had so much catnip you can’t handle the butterfly from r/AnimalsBeingDerps

집사는 녀석의 머리맡에 움직이는 모형 나비를 가져다 뒀다.

평소 같았으면 벌처럼 빠른 냥펀치로 단번에 잡을 수 있었겠지만, 캣닢에 취해버려 몸은 마음처럼 움직이질 않고. 그저 움직이는 나비를 하염없이 바라만 보고 있는 모습이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과음의 위험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표정에서 녀석의 심정이 느껴지는 것 같다”, “술 마신 다음날 내 모습이다”, “카펫과 하나가 된 듯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대부분의 고양이는 캣닢을 과다복용을 하기 전에 알아서 멈추지만, 과다복용 시 구토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를 요합니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깨진 알을 보고 끝내 무너진 엄마 백조

인절미 강아지 성장일기를 1분에 축약..`댕맘의 마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