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찰싹! 밤마다 집사 뺨 때리는 고양이

최근 애런 씨는 고양이를 입양하기 위해 지역 동물보호소에 방문했습니다. 그런 그의 눈에 얌전하고 사랑스러운 고양이, 톨문드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조용하고 얌전한 고양이가 저와 잘 맞을 것 같다고 생각했어요.”

batch_01.gif

그러데 톨문트를 입양한 첫날밤, 애런 씨가 자고 있을 때 누군가 그의 뺨을 때렸습니다.

“찹쌀! 찰싹!”

토문드였습니다.

batch_02.jpg

애런 씨가 말했습니다.

“알고 보니 톨문드는 낮에 자고 밤에 활동하는 야행성 고양이였어요. 엄청 까불어요.”

애런 씨가 톨문드와 함께 산 지 몇 달이 되었지만, 녀석은 집사가 잠들 때마다 가슴 위로 올라와 뺨을 때리거나 얼굴을 껴안습니다.

batch_03.jpg

직장 동료들과 친구들은 애런 씨의 피곤한 표정을 보며 “요즘 밤에 뭘 하냐”고 물었고, 그는 친구들에게 고양이가 자신의 뺨을 때리며 깨운다고 대답하곤 했죠.

하지만 친구들은 애런 씨의 말을 가볍게 웃어넘겼고, 결국 그는 자신이 무슨 일을 당하는지 비디오를 촬영해 유튜브에 공개했습니다.

batch_04.jpg

뺨 때리는 고양이와 잠자리를 뒤척이는 애런 씨의 영상을 본 친구들은 “오해해서 미안하다”며 폭소를 터트렸습니다.

한편, 유튜브를 통해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애런 씨에게 고양이를 입양한 것을 후회하지 않느냐고 묻자 그가 대답했습니다.

“영상에선 세게 때리는 것 같지만 부드럽게 어루만져 주는 정도예요. 톨문드 나름의 애정표현이라고 하더군요. 톨문드를 입양한 것을 한순간도 후회한 적은 없어요. 조금 졸리긴 하지만 저도 녀석을 많이 사랑한답니다.”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2PM 준호, 반려묘와 화보 같은 일상 공개

백산동물병원, ‘Dear My Cat’ 이보라 작가 개인전 랜선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