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집사 하루 외박했다고 뿔난 고양이들의 파괴력..”다 부셔버릴거다옹!”

[노트펫] 집사의 외박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고양이들은 합심하여 집을 엉망진창으로 만들었고, 그 파괴력은 어마어마했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외박한 집사 때문에 화가 나 집 안을 쑥대밭으로 만든 고양이 ‘탕미엔’과 ‘간미엔’을 소개했다.

(좌)탕미엔, (우)간미엔
(좌)오빠 고양이 탕미엔, (우)여동생 고양이 간미엔

대만 베이터우구에 거주 중인 린신란의 가족들은 어느 날 외박을 하게 됐다.

평소 일주일 중 하루는 긴 외출을 해왔기에 별생각 없이 집을 비웠는데 다음 날 집에 돌아왔을 땐 충격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가족들이 집을 비운 하루 사이 거실은 온통 난장판이 되어 있었다. 얼핏 보면 강진이 휩쓸고 간 모습이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湯麵&乾麵(@tang.gan.daily)님의 공유 게시물님,

진열장은 무너져 있었고 가전제품과 생필품들은 하나같이 쓰러지고 망가져 있었다.

사건 현장에서 집사와 눈이 딱 마주친 탕미엔과 간미엔은 아무것도 모른다는 순진한 눈으로 멀뚱멀뚱 쳐다봤다.

처참한 광경에 린신란은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가만히 있다가 한참 뒤에 실소를 터트렸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고양이들의 파괴력을 무시하면 안 된다”, “우리 집 냥이는 얌전한 편이었구나”, “허락 맡고 나가면 좀 봐주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린신란은 “긴 외출이나 하루 외박을 한 적이 있어서 안심하고 다녀왔는데 너무 충격이었다”며 “지금껏 단 한 번도 이런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도대체 무엇이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모르겠다”며 “앞으로 나갈 때마다 눈치를 볼 것 같다”고 덧붙였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반려동물 임시보호 나서

서울시, ‘광견병 미끼예방약’ 산과 하천에 집중 살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