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집사를 위해 솜방망이 빨래방 오픈한 ‘프로 꾹꾹러’ 고양이

 

[노트펫] 세탁기와 건조기를 믿을 수 없었던 ‘프로 꾹꾹러’ 고양이는

 

집사를 위해 직접 손빨래(?)를 하기 시작했다.

 

최근 집사 효은 씨는 열기를 식히기 위해 건조기를 살짝

 

열어둔 채 거실에서 고양이 ‘유자’와 함께 쉬고 있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일어났어?”..집사를 침대 붙박이로 만든 ‘꿀 뚝뚝’ 눈빛 고양이

침대 위로 베개 가져가려다 ‘댕청미’ 폭발한 강아지..’왜 안 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