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증상체크(16) “균형을 못잡고 자꾸 어지러워해요”

【코코타임즈】

반려동물도 사람처럼 어지럼증이 생길 수 있다. 문제는 강아지 고양이는 어지럽다고 말을 할 수 없다는 것. 하는 수 없이 보호자들이 아이 행동으로 나타나는 증상을 잘 관찰하고 판단해야 한다.

어지럼증은 균형 감각을 잃었다는 것이다. 발을 헛디디거나 비틀거리고 전반적으로 신체 조정 능력이 저하된 듯 보이기도 한다. 머리를 기울인 채로 다니며 한 방향으로 계속 돌기도 한다.

어지러우니 다리를 벌린 채 서있을 수도 있다. 멀미로 인해 구토를 하기도 한다. 또한 동공이 흔들리거나 도는 등 반복적인 눈의 움직임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출처: Dogs Naturally Magazine

여러 이유가 있을 수 있어, 그 원인에 따라 치료법과 예후가 달라진다. 사람이나 동물이나 균형 감각은 귀의 전정기관에서 담당한다. 전정기관이란 귀의 가장 안쪽에 있는 내이에 위치하며 몸의 균형과 관련된 정보를 뇌에 전달한다.

균형 감각을 잃게 하는 전정계 질환은 크게 말초성과 중추성으로 나뉜다. 그중 말초성이 더 흔하다. 귀의 염증이나 뇌신경의 염증 또는 감염, 귀 또는 머리의 외상, 용종, 고막의 구멍, 항생제 등으로 시작된다. 대신  치료 예후는 좋아, 며칠에서 몇 주 만에 회복할 확률이 높다.

반면 중추성은 뇌출혈, 뇌종양, 뇌줄기의 진균감염, 또는 다른 감염이나 염증이 원인. 문제는 원인에 따라선 완치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것.

어지럼증으로 동물병원에 내원하게 되면 여러 가지 검사를 한다. 말초성, 중추성 전정계 질환에 대한 검사는 물론 비슷한 증상을 보일 수 있는 다른 질환들도 검사한다.

신장, 간, 췌장에 문제가 있는지 검사하고 혈당 검사를 한다. 일반 혈액 검사를 해서 혈액과 관련된 문제가 아닌지 파악한다. 전해질 검사를 해서 탈수나 전해질 불균형이 아닌지 확인한다.

소변 검사, 갑상선 검사 등도한다. 코티솔 검사를 해서 애디슨병(Addison’s disease)이 아닌지 파악한다. 또 항체 검사를 통해 기생충 감염인지 확인한다. 심지어 배에 초음파 검사를 해서 종양이 있는지도 확인한다.

그래도 원인을 알 수 없는 것을 특발성 전정계 질환이라고 한다. 나이 든 반려동물에게 주로 나타나지만, 경우에 따라선 나이 어린 아이에게서 나타날 수도 있다. 다행인 것은 이런 경우, 며칠에서 몇 주 내에 알아서 없어지기도 한다는 사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코코타임즈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5:31

목욕 만렙 강아지 등장! [씻을 때마다 눕는 포메라니안]

증상체크(15) “피부에 문제가 있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