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증상체크 – 강아지의 빵빵하게 부푼 배, 살찐 게 아니라 아프다는 뜻?

갑자기 배가 급격히 부풀고 호흡 곤란, 구토 증세를 보였다면 위염 전이나 위 확장을 의심해봐야 한다. 치료 시기를 놓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만일 암컷 개의 하복부가 부었다면 자궁 축농증일 확률이 있다. 물을 많이 마시고 소변을 자주 보며, 외음부가 붓거나 피와 고름으로 악취가 나기도 한다.

또 하복부가 붓고 방광 부근에 응어리가 만져진다면 요로 결석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소변을 제대로 보지 못하거나 보더라도 피가 섞여 있을 수 있다. 평소보다 소변 보는 횟수가 줄거나 늘어난다.

소변을 볼 때 아파하거나, 아예 보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심근증이 생기면 배와 사지가 붓지만 대체로 건강해 보이고 식욕도 있다. 다만 증상이 심하면 기침, 호흡 곤란, 실신 등의 증세가 따르기도 한다.

만성간염에 걸린 개는 배가 부푸는 모습 외에도 구토, 설사, 식욕 저하, 기력 저하, 황달, 경련 등의 증상을 보인다.

반면, 복부가 가죽이 늘어지고 좌우 대칭인 탈모, 물을 많이 마시는 모습, 왕성한 식욕, 윤기 없는 털, 다리 힘이 없는 모습은 부신피질 기능 항진증(쿠싱 증후군)이 원인이다. 체내에 기생충이 생기면 배가 부풀고 복부 통증을 느낀다.

특히 기침, 호흡 곤란, 식욕 부진, 활력 감소, 구토, 설사 등의 증상도 따른다. 특히 설사는 타르와 비슷한 짙은 변이나 혈변 상태다. 눈이나 잇몸 점막이 하얘지며 빈혈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만일 배 일부만 붓거나 울퉁불퉁하게 부어 있다면 소화기 계통 종양이 발생했을 확률이 높다.


코코타임즈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고양이 왕 좋아♥ 고양이를 사랑한 조선시대 왕들의 이야기

내 반려동물 혈액형은..? 응급시 알아야 빨리 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