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좋은 걸 어떡해? 소년의 배 위에서 머리를 껴안고 자는 고양이

2년 전, 크리스마스 날 애슐리 씨네 가정에 새로운 가족이 합류했습니다. 작은 생후 2달밖에 안 되었던 작은 고양이 미우저입니다.

당시 미우저를 보고 누구보다 환하게 기뻐했던 것은 어린 아들 노아였습니다.

batch_01.jpg

노아는 미우저를 어찌나 귀여워했던지 옷 속에 넣고 다닐 정도였죠. 애슐리 씨는 캥거루처럼 윗도리 안에 미우저를 넣고 다니던 노아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녀석들은 한 몸이에요. 말 그대로 말이죠. 프핫!”

batch_02.jpg

노아는 항상 미우저를 품에 꼭 안고 다녔고, 그렇게 생활한 지 2년이 지나자 미우저에게 특이한 습관이 생겼습니다.

낮잠을 잘 때마다 노아의 머리를 소중한 꿀단지처럼 꼬오옥 껴안고 잠드는 것이죠!

batch_03.jpg

애슐리 씨는 터져 나오는 웃음을 막기 위해 손으로 입을 가리고 속삭였습니다.

“너무 귀엽지만, 소리 내면 녀석들이 깨니까요.”

노아가 바닥에 등을 대고 누우면 미우저가 노아의 배 위로 올라와 드러눕습니다.

batch_04.jpg

그리고 노아의 굴곡진 눈코입 사이에 자신의 머리를 퍼즐처럼 맞춘 후 잠이 듭니다.

이것이 녀석들이 2년째 낮잠 자는 방법입니다.

batch_05.jpg

애슐리 씨가 말했습니다.

“노아에게 가장 좋아하는 친구가 누구냐고 물으면 항상 미우저라고 대답해요. 동물 말고 사람 중에서 말해보라고 해도 미우저라고 대답하죠. 미우저는 노아에게 동물 그 이상이에요. 말 그대로 가장 절친한 친구입니다.”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입양】(5)유기견 입양하면 이름 바꿔줘야 할까?

동물도 가족과 이별하면 상실감 느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