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조랭이떡 자태로 세탁기서 눈 못 떼는 새끼 냥이들..”저게 뭐다냥?”

ⓒ노트펫
사진=Instagram/dmsfkd10(이하)

[노트펫] 빨래가 돌아가는 세탁기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새끼 고양이들의 모습이 랜선 집사들의 심장을 아프게 만들고 있다.

최근 렉돌 반려묘 ‘미아’의 집사 예슬 씨는 SNS에 “빨래가 돌아가는 게 신기한 생후 한 달 반령 아가들이에요. 돌리는데 앉아서 세 마리가 보길래 심장이 파열될 뻔”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노트펫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세탁기 앞에 옹기종기 앉아있는 세 마리 새끼 고양이들의 모습이 담겼다.

돌아가는 세탁기 앞에 나란히 앉은 삼 남매. 이리저리 돌아가는 세탁물이 신기한지 도통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

마치 재밌는 TV 프로그램이라도 시청하듯 마음을 온통 빼앗긴 귀여운 모습에 보는 이들의 미소가 절로 나온다.

ⓒ노트펫
“나란 고먐미…… 귀여움으로 심장을 저격하지”

특히 조랭이떡 같은 앙증맞은 뒤태가 시선을 끈다.

해당 사진은 3천7백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인기를 얻었다.

ⓒ노트펫
“내 새끼들 미모의 비결은 바로 나다옹!”(Feat.유전자의위대한힘)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덕분에 제 심장도…”, “아 뒤태가 심장은 물론이고 지구도 부술 각이네요”, “쟤네들은 아마 자기들 캣휠을 다른 놈이 차지하고 있다고 생각할 듯?”, “귀요미들이다. 한 마리는 잉크 부족!”이라며 귀여운 고양이들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을 보였다.

ⓒ노트펫
(심장에) 위협적인 맹수들의 싸움

“사진 속 아가들은 반려묘 미아가 지난 4월 16일에 출산한 아가들이다”고 소개한 예슬 씨.

“원래 여아 2마리, 남아 2마리인데, 사진상에는 3마리만 담겼다”며 “엄마인 미아와 함께 네 마리 새끼들이 함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노트펫
녹아버린 조랭이떡

최근 계절이 바뀌어 옷 정리를 하게 된 예슬 씨는 커다란 건물 공용 세탁기를 사용하게 됐다고.

새끼 고양이들은 묘생 처음으로 커다란 세탁기가 돌아가는 걸 보게 됐단다.

ⓒ노트펫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냥~”

예슬 씨는 “모여서 잠시 구경하다가 신기한 게 풀려서 그런지 그냥 휙 딴짓하러 갔다”며 “뒤태가 조랭이떡 같은 애들이 옹기종기 붙어 세탁기를 쳐다보고 있는 게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워서 카메라를 들었는데, 이래서 뽀시래기들을 키우는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아직 세상이 전부 신기한 호기심 많은 사랑스런 아깽이들”이라며 웃는 예슬 씨.

ⓒ노트펫
“집사랑 평생 꽃길만 갈 고양!”

“여기저기 올라가 보고 물어보고 들어가 보고 하는 게 일과”라며 “그냥 뭘 해도 예쁜 시기라 그냥 사진만으로 자랑이다”고 말했다.

이어 “세상에 내 고양이로 태어나줘서 고맙다”며 “입양처가 정해져 오는 7월이면 지인들에게 입양을 갈 계획인데, 새로운 가족들 품에서도 내가 사랑해줬던 만큼 많이 사랑받았으면 좋겠다”는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