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자신을 사랑하라구! 장애묘 아를로가 주는 교훈

만약 여러분이 고양이를 입양하기 위해 보호소로 찾아갔는데, 문을 열고 들어서자마자 한 고양이가 먼저 다가와 여러분을 정성스럽게 핥는다면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이 녀석을 입양하면 어떨까’하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 수밖에 없을 겁니다.

batch_01.png

그런데 그 고양이가 남들과 좀 다르다면. 즉, 그 고양이가 장애묘였어도 아무런 선입견 없이 입양하고 책임질 수 있을까요?

데비 씨는 이와 같은 질문에 흔쾌하게 대답했습니다.

“물론이죠.”

batch_02.png

영국 사우스 웨일즈에 사는 데비 씨는 고양이 한 마리를 입양하기 위해 지역 보호소에 찾아갔습니다.

시골 오두막집에 사는 그는 남들처럼 나이 많은 고양이를 입양해 조용하고 평화로운 삶을 함께 공유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런데 그가 보호소 문을 열고 들어서자마자, 한 고양이가 아장아장 다가와 그를 정성스럽게 핥기 시작했습니다.

batch_03.png

데비 씨는 자신을 핥는 고양이를 사랑스럽다는 듯이 쳐다보았고, 보호소 직원은 그에게 고양이를 소개해주었습니다.

“아를로의 외모는 다른 고양이들과는 조금 다를진 모르겠지만, 건강하고 또 무척 사랑스러운 녀석이에요. 그리고 사랑을 받고 싶어 하죠.”

고양이 아를로는 선천적인 질병으로 기형적인 머리 모양과 외모를 지니고 있습니다.

batch_04.png

하지만 아를로의 외모는 데비 씨에게 어떠한 문제도 되지 않았습니다.

데비 씨는 아를로를 품에 안고 미소를 지으며 말했습니다.

“입양서류는 어디서 작성하죠? 아를로를 입양할게요.”

batch_05.png

아를로는 데비 씨의 오두막집에 오자마자 빠르게 적응했고, 보호소 직원의 말대로 다른 고양이와 다를 바 없이 똑같았습니다.

“녀석의 취미는 술래잡기입니다”

말을 마친 데비 씨가 침대를 향해 달려가자, 어디선가 아를로가 번개처럼 튀어나와 그의 뒤를 쏜살같이 따라갔습니다.

batch_06.png

데비 씨가 숨을 헐떡이며 흔들의자에 앉아 다리를 뻗자, 아를로가 폴짝 뛰어올라 무릎 위에 누웠습니다.

“매일 이러고 놉니다. 하하하!”

그러다 거실 한가운데에 놓여있는 슬리퍼 한 짝을 발견한 데비 씨가 손을 양쪽으로 벌리며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말했습니다.

“나머지 한 짝은 어딨어? 너 때문에 자꾸 잃어버린단 말야. 아를로 때문에 제 하루의 반은 나머지 슬리퍼 한 짝을 찾는 데 써요. 하지만 이것도 녀석과 저만의 행복한 일과 중 하루입니다.”

batch_07.png

“동물들은 사람과 달리, 자신이 장애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크게 개의치 않아요. 언제나 자신을 사랑할 준비가 되어 있고, 보호자 역시 있는 그대로 녀석을 사랑해주면 됩니다.”

그는 미소를 지으며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사람도 스스로를 사랑하고 또 타인을 사랑할 줄 알았으면 좋겠어요. 우리 아를로처럼 말이죠!”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곽형근 동물약품협회장 “동물용의약품 수출 증대하겠다”

“우리 딸 배는 나왔는데 새끼가 안 나온다면…”개 상상임신(False Pregnan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