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우울한 엄마냥, 아기냥 옹알이에 ‘정신 번쩍’

네바다주에 사는 캐시 씨는 소파 위에 힘없이 누워있는 고양이를 쓰다듬으며 걱정스러운 표정을 지었습니다.

녀석은 며칠째 밥도 먹지 않은 채 온종일 꼼짝도 하지 않았습니다.

batch_01.jpg

고양이의 이름은 미스티.

미스티가 꼼짝하지 않기 시작한 건, 며칠 전 아기 고양이를 하늘로 떠나보낸 직후부터였습니다.

뱃속에 품던 새끼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돼 눈을 감자 녀석이 우울증에 걸린 것입니다.

batch_02.jpg

그러던 어느 날, 네바다 SPCA 보호소로부터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SPCA의 자원봉사자인 그녀에게 아기 길고양이를 돌봐줄 수 있느냐는 요청이었습니다.

캐시 씨가 전화기를 붙든 채 대답을 망설이던 찰나, 조용히 엎드려있는 미스티의 축 처진 뒷모습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 순간 ‘미스티가 엄마가 되기 아직 늦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녀는 수화기를 끊고 곧장 보호소로 향했습니다.

batch_03.jpg

잠시 후, 캐시 씨가 85g의 작은 아기 고양이를 품에 안고 집으로 들어선 그때, 아기 고양이가 아주 작은 소리로 투덜거렸습니다.

“먕묭먕묭묭-”

그러자 소파에 누워있던 미스티가 고개를 번쩍 들어 커다란 눈으로 현관을 바라보았습니다.

“제 생각이 맞았어요. 미스티는 새끼를 잃었지만 여전히 엄마였죠.”

batch_04.jpg

단걸음에 아기 고양이 곁으로 달려온 미스티는 아기 고양이를 두 앞발로 감쌌습니다. 그때부터 미스티는 아기 고양이의 곁을 단 1분 초도 떨어지지 않습니다.

미스티는 아기 고양이의 온몸을 분주히 핥으며 사랑을 퍼부었습니다.

“아기 고양이는 우리에게 한 줄기 빛과 같은 행복을 안겨주었어요.

그래서 그녀는 아기 고양이의 이름을 써니라고 지었습니다.

batch_05.jpg

후- 하고 바람만 불어도 데굴데굴 굴러갈 것 같던 작은 아기 고양이 써니는 날이 갈수록 통통해져 갔습니다. 그리고 일주일이 지난 지금, 써니의 몸무게는 150g으로 무려 2배 가까이 늘어났죠!

물론, 미스티는 얼굴 여기저기에 찌꺼기를 묻히며 밥을 먹는 써니를 목욕시켜주느라 편히 쉴 틈이 없습니다.

“이제야 미스티가 활기를 되찾았네요.”

batch_06.jpg

밥을 배불리 먹은 써니는 만세를 부르며 코하고 낮잠에 빠졌습니다. 캐시 씨가 손가락으로 써니의 머리통을 툭툭 건드리자, 미스티가 두 앞발로 써니를 자신의 가슴 품으로 끌어안은 후 그녀를 노려보았습니다.

마치 ‘감히 내 새끼한테 뭔 짓이냥’라며 따지는 표정이었죠.

batch_07.jpg

이에 캐시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아기 고양이를 돌본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에요. 2시간마다 밥을 먹이고, 잠은 한숨도 못 잘 테니까요. 하지만 써니를 돌봐줄 수 있느냐는 전화를 받았을 때 저는 흔쾌히 수락했어요. 이미 훌륭한 엄마 고양이가 준비되었으니까요.”

글 제임수

사진 Love Meow, 인스타그램 @our_fosterkitties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집사가 냥줍해 온 아깽이 너무 귀여워 뽀뽀해 주는 형 고양이

“집사야, 날씨가 덥다~”..시원한 문틈에 셀프 지정석 만든 강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