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엄마한테 혼나자 대형견을 껴안고 우는 소년

질리언 씨 부부의 집에는 세 아이가 있습니다.

대쉬는 거대한 몸집을 자랑하는 대형견이지만 강아지일 때부터 페이튼과 함께 해왔습니다.

batch_01.jpg

대쉬는 거대한 몸집을 자랑하는 대형견이지만 강아지일 때부터 페이튼과 함께 해왔습니다.

처음엔 페이튼과 대쉬의 몸집이 비슷했지만, 몇 개월도 채 지나지 않아 대쉬의 덩치는 금세 페이튼보다 몇 배로 커졌습니다!

batch_02.jpg

물론 페이튼과 대쉬는 영원한 우정을 자랑하는 친구이지만 말이죠!

엄마 질리언 씨가 미소를 지으며 말을 꺼냈습니다.

“페이튼과 대쉬의 우정은 아주 돈독해요. 거기에 대한 재밌는 이야기가 있어요.”

batch_04.jpg

얼마 전 페이튼과 여동생이 크게 싸웠습니다. 질리언 씨는 남매를 각각 따로 떨어트린 후 무엇을 잘못했는지 반성하라며 크게 혼을 냈습니다.

몇 분 후, 질리언 씨는 아이들이 잘 반성하고 있는지 확인하던 중 웃음을 터트리고 말았습니다. 글쎄 페이튼이 벽에 머리를 대고 대쉬와 대화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batch_03.jpg

페이튼이 중얼거리며 서러운 눈물을 흘리자, 대쉬가 터벅터벅 걸어와 머리를 들이밀었습니다.  그리고 페이튼은 대쉬의 머리 위에 손을 얹고 페이튼에게 뭐라 말을 건넸습니다.

남매를 엄하게 혼내던 질리언 씨는 이 모습을 보고 입을 막고 웃음을 꾹 참아야 했죠!

“아. 이번엔 툭하면 싸우는 남매의 버릇을 고치려고 했는데… 이 둘의 귀엽고 순수한 우정을 보니 더는 화낼 수가 없었답니다. 앞으로도 이렇게 순수하게만 자라주었으면 좋겠네요!”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길냥이 아니다냥! 엄연한 품종묘 토이거(Toyger)

나란히 휠체어에 탄 댕댕이와 남성 ‘우리 함께 행복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