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안마기 성능 보소’ 연주하는 피아노 해머 위에서 낮잠 자는 고양이

 

띠 민(Thiy Minh) 씨는 베트남에서 활동하는 유명한 피아니스트입니다. 감정을 잡은 띠 민 씨가 눈을 감고 바람에 흔들리는 잎사귀처럼 부드러운 손놀림으로 건반을 연주합니다.

그런데 신들린 듯한 그와 피아노 사이에 커다란 먼지 덩어리 하나가 껴있는데요.

 

batch_ 01.jpg

 

바로 띠 민 씨의 반려묘, 하부루입니다.

띠 민 씨의 피아노는 업라이트 피아노로 일반적인 피아노와 달리 해머 부분이 노출되어 있는데요. 하부루는 집사가 피아노 연주를 시작하면 언제나 건반과 해머 사이에 드러눕습니다.

 

 

batch_02.jpg

 

하지만 음악 소리가 아무리 감미롭더라도 낮잠을 자며 듣기에는 너무 가깝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드는데요. 자세히 보니 띠 하부루의 몸이 미세하게 흔들립니다.

띠 민 씨가 두드리는 건반은 해머와 연결되어 있는데, 그가 건반을 누를 때마다 하부루 아래 깔려있는 해머가 움직이며 하부루를 안마하는 것이죠!

 

 

batch_03.jpg

 

띠 민 씨가 현란하게 연주를 하자 하부루의 몸 여기저기가 덜덜 떨립니다. 그러나 우리의 하부루는 아무렇지 않은지 깊은 잠에서 깰 줄 모릅니다. 

띠 민 씨가 스타카토로 건반을 짧고 강하게 두드리면, 하부르의 몸이 위아래로 들썩거리기도 하는데요. 이 모습을 보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웃음이 터져 나오곤 합니다. 

 

 

batch_04.jpg

 

가끔씩 하부루가 기지개를 켜면서 앞발을 쭉 뻗어 건반 위를 가리기도 하는데요. 띠 민 씨는 피아니스트답게 연주가 끊기지 않도록 하부루의 앞발을 치우며 자연스러운 연주를 이어갑니다. 자세히 들어보면 골골송도 들려옵니다.

즉, 띠 민 씨의 연주 영상은 그의 화려한 스킬도 감상할 수 있는 동시에 귀도 즐거우며 미세하게 떨리는 하부루의 몸을 관찰하는 재미도 있습니다.

 

 

batch_05.jpg

 

띠 민 씨의 유튜브 채널은 1년 만에 구독자 45만 명의 대형 채널로 성장했는데요. 네티즌들의 반응을 보면, 성장 비결이 띠 민 씨의 뛰어난 연주 때문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온몸으로 음악을 느끼는 고양이’ ‘피아니스트의 고양이는 다르구나’ ‘세상에서 가장 비싼 고양이 안마기’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집사야 앵콜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Thiy Minh

유튜브채널/Haburu 인스타그램/haburu.ins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마이펫배너광고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