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쓰레기봉투에서 신음소리가..’ 1.4kg 강아지 마구 때린 뒤 버린 주인

주인에게 둔기로 맞은 뒤 쓰레기봉투에 버려진 치와와. 사진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주인에게 둔기로 맞은 뒤 쓰레기봉투에 버려진 치와와. 사진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노트펫] 대전에서 주인에게 둔기에 맞고 쓰레기봉투에 담겨 버려졌던 어린 강아지가 구조됐다. 강아지는 3개월령 치와와로 몸무게는 1.4kg에 불과했다.

비글 전문구조단체 비글네트워크는 14일 새벽 SNS를 통해 이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이날 자정이 지난 시각 대전 소재 한 24시 동물병원에 한 시민이 어린 강아지를 안고 황급히 찾아왔다.

지나가던 길 쓰레기봉투에서 나는 소리에 봉투를 살펴보다 새끼 강아지가 웅크린 채로 움직이지 못하고 신음 소리만 내고 있는 것을 발견한 것이었다.

동물병원에서 살펴보니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하는 강아지는 체중 1.4kg의 3개월령 어린 치와와였다. 손바닥만했다. 방사선 촬영 결과 ‘두개골 골절’에다 이마에는 큰 피멍이 들었고 마치 공처럼 이마가 부어 있어 학대로 의심됐다.

동물병원은 이에 경찰에 신고를 했는데 30분 후 지구대 경찰과 함께 치와와 소유주 가족인 엄마와 아들이 동물병원에 찾아왔다. 두 모자가 강아지가 없어졌다며 경찰에 신고한 상태였는데 동물병원에서 학대신고를 하면서 자신들의 강아지가 여기 있다는 것을 알고 온 것이었다.

강아지를 이렇게 만든 것은 아빠였다고 했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경찰 앞에서 진술한 두 모자의 얘기를 들어보니 학대자 아빠는 매일같이 술을 먹고 폭력적 성향의 사람이었다”며 “가게 때문에 엄마가 집을 비운 사이 아빠가 술이 취해 밤 11시부터 아기 치와와를 때리기 시작했고 12시경 아기가 죽은 줄 알고 이불에 돌돌 말아 쓰레기봉투에 넣어 어디론가 버리러 나갔다고 했다”고 밝혔다.

치와와를 담아 버린 대형 쓰레기봉투. 사진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치와와를 담아 버린 대형 쓰레기봉투. 사진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시청 당직실의 동의를 얻어 경찰을 통해 일단 치와와를 격리조치하고,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도록 한 상태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치와와가) 오늘 밤을 넘길 수 있을지 걱정”이라며 “그냥 지나치지 않고 길에서 신음 소리를 듣고 동물병원으로 급히 아기를 데려온 구조자들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