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실내 생활 하는 고양이, 심심해 하지 않을까?

【코코타임즈】

고양이는 종종 고독을 즐기는 듯하다. 가끔은 창밖을 바라보며 사색에 잠기기도 하고 바깥세상을 그리워하는 것 같기도 하다.

이학범 수의사(데일리벳 대표)는 “고양이가 집 안에서만 지내는 것이 답답하지는 않을지, 산책을 시켜줘야 하는 것은 아닐지 걱정하는 보호자가 많다. 하지만 고양이가 밖에 나가는 것을 원하지 않는 이상 억지로 데리고 나갈 필요는 없다.”라고 말했다.

COCOTimes

COCOTimes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창밖 보는 고양이, 무슨 생각 중일까? 

고양이가 창밖을 뚫어져라 바라보는 것은 고독을 즐기는 게 아니라, 창 너머 날아다니는 새나 벌레를 구경하는 것이다. 종종 움직이는 물체를 보고 사냥 직전의 모습 취하기도 한다. 고양이는 일광욕하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하기도 하므로 고양이의 ‘고독’을 걱정할 필요 없다.

#실내 생활에 만족해할까?

영역 동물인 고양이에게 집의 넓고 좁음은 중요하지 않다. 집 안에는 먹이, 화장실, 장난감, 휴식을 취할 공간, 바깥세상을 구경할 창가가 모두 마련돼 있고 대부분의 욕구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고양이가 심심하지는 않을까 걱정된다면 장난감을 이용해서 운동시켜 주거나 캣닢을 조금 줘보자. 캣닢은 고양이가 좋아하는 식물인데, 고양이 기분전환을 위해서 자주 사용된다. 바닥이나 장난감, 사료 등에 뿌려주면 금세 기분이 좋아진 고양이를 발견할 수 있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당신의 반려견, ‘사회화 교육’이 잘 된 개인가요?

2:23

강아지 3마리와 동시에 놀아주기 [ 슬기로운 집사 생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