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반려조 치즈 이야기-앵무새와 윙컷(날개 일부 자르기)- 1편

안녕하세요. 치즈 아빠입니다. 주변에 앵무새를 키운다고 말했을 때 가장 많이 물어보는 질문은 단연코 “말할 줄 알아요?”라고 할 수 있습니다. 너무나도 당연한 말인데, 이 밖에도 많은 분들이 궁금해할 법한 것이 하나 더 있습니다. 집에서 막 날아다녀서 어디에 부딪히거나 숨어서 못 찾으면 어떡하냐며 우려를 표하는 분들이 간혹 계십니다. 밖에서 흔히 보는 참새나 까치처럼 아주 빠른 속도로 나는 새를 상상하다 보면 충분히 궁금해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바로 날개 일부를 잘라주는 행위인 윙컷에 대해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사진=날개를 펼친 갈라앵무, 출처=게티이미지>

애조인들 사이에서는 윙컷이라는 단어를 자연스레 사용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올바른 표현법은 아닙니다. 정식 영문 명칭은 “Wing Clipping”이 맞는데 한국식 영어로 쉽게 표현하려다 보니 자연스레 윙컷(wing-cut)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게 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참고로, 구글에 “Wing Cut”을 입력하고 이미지를 검색하면 아래와 같이 닭 날개 잘린 사진들만 잔뜩 나옵니다. 

구글에서 “윙컷(wing-cut)”을 입력 후 검색하면 나오는 사진들(출처: 구글) 구글에서 “윙컷(wing-cut)”을 입력 후 검색하면 나오는 사진들(출처: 구글)

애조인은 이런 사진을 보고 입맛을 다시면 안 되는데, 치킨은 제 최애음식 중 하나입니다. 제가 지금 무슨 말을 하는 거죠? 여하튼, 이 글에서는 편의상 우리식 표현인 윙컷을 사용한다는 것을 말씀드리며 본격적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겠습니다.

윙컷은 꼭 해야하는건가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집에서 기르는 앵무새는 특성상 참새나 까치처럼 전투적으로 날지는 못하지만, 그럼에도 유리창, 거울, 문 등에 부딪히지 않도록 예방 차원에서 윙컷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네이버나 구글에 “앵무새 윙컷”이라는 키워드로 검색을 하면 꽤 많은 영상과 질문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윙컷을 하면 정말 잘 날지 못하나요? 윙컷된 앵무새와 같이 산책해도 괜찮을까요?”
“윙컷을 하면 새가 아파하지 않을까요?”
“앵무새 윙컷을 꼭 해야 할까요?”
“윙컷하는 요령이 있나요?”

앵무새를 키우지 않는 사람이 처음 윙컷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당연히 앵무새가 날아다니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생각하겠죠. 모르는 사람이 보면 앵무새가 아파할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겠고요. 그리고 윙컷을 하는 방법도 궁금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제 하나하나 답변드리겠습니다.

위의 질문들에 대한 첫 번째 답을 드리자면, 윙컷을 했다고 앵무새가 아파하지 않습니다. 사람도 머리카락을 자른다고 아파하지 않죠? 비슷한 이치입니다. 물론 앵무새가 의기소침해질 수 있고, 아프지 않더라도 자신의 날개를 자른 주인을 원망할 수도 있습니다. 왜 내 소중한 날개를 자르냐고 말이죠. 그래서 앵무새가 윙컷하는 사람을 보지 못하게 담요와 같은 천으로 얼굴을 가린 채 윙컷을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다면 윙컷은 어떤 방법으로 해야 할까요? 손으로 날개를 쭉 펼치면 아래 그림과 같은 형태가 되는데 저 중에서 초록색 부분을 잘라주는 것입니다.
 

앵무새 날개를 펼쳤을 때의 모습(출처: http://www.angelfire.com/seipr/Images/Learning/clipping.html) 앵무새 날개를 펼쳤을 때의 모습
(출처: http://www.angelfire.com/seipr/Images/Learning/clipping.html)

보라색 부분을 ‘주날개 덮깃’이라고 하고, 초록색 부분을 ‘주날개깃(비행깃)’이라 부르는데 보통 가위로 4~5장 정도 잘라주고, 필요에 따라 몇 장 더 잘라주기도 합니다. 오른쪽, 왼쪽 날개를 모두 위와 같은 방식으로 잘라주면 됩니다. 원래 앵무새들은 윙컷을 해도 비교적 잘 나는데, 상황을 보고 전혀 효과가 없을 때만 추가로 1~2장 더 자르는 것을 추천합니다. 앵무새마다 편차가 크기에 무작정 많이 자르는 게 능사는 아니라는 것도 같이 말씀드립니다. 

그리고 이미 말씀드렸지만, 윙컷을 하더라도 앵무새는 여전히 기본적인 비행이 가능합니다. 다만, 윙컷 전에 10m 비행이 가능했다면, 윙컷 후에는 6~7m 정도밖에 날지 못하는 정도의 차이는 있겠죠.

그렇다면 윙컷을 한다고 하더라도 하네스(안전줄) 없이 함께 산책하는 것은 여전히 지양해야겠죠? 다시 말씀드리면 윙컷을 해도 여전히 기본 거리는 비행이 가능하기에 결코 안심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윙컷을 하는 주요 목적은 앵무새와 안전하게 산책하러 나가기 위함이 아니라, 집에서 유리창이나 벽에 부딪히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에 있기에 더욱이 산책은 안심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이 윙컷을 꼭 해야만 하는 것일까요? 앞서 설명해드린 내용을 바탕으로 생각해보면 당연히 하는 게 맞는 것으로 보입니다. 자칫 잘못해서 충돌 사고라도 난다면 소중한 앵무새를 잃을 수도 있으니까요. 그런데 여기에는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와 관련된 내용은 다음 화에서 자세히 다루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권윤택 에디터 (이메일 passion83k@gmail.com 인스타그램 @oscariana_1)
‘작가’라는 타이틀을 얻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지만, 졸저만 두 권 출간한 채 평범한 연구원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2019년 2월부터 에메랄드 빛깔의 작은 앵무새 ‘치즈’를 키우게 된 이후로 길바닥의 참새, 비둘기마저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쳐다보는 감수성 높은 아빠다. 현재는 치즈엄마와 단란한 신혼을 보내고 있고, 주중에는 평범한 회사원, 주말에는 앵집사 치즈아빠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며 육조(育鳥)생활에 전념한다. 친동생과 공저로 <무심장세대>, <삶의 36.5도>를 썼다. 현재 아내와 함께 네이버 웹소설에서 <나는 시방’새’다>를 연재중이다.

네이버 웹소설 https://novel.naver.com/challenge/list.nhn?novelId=835715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channel/UCZhoB3c8Xk9RwxqZTOIsEsw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주인 기다리는 유기견

턱에 점이 매력적인 귀염둥이 산이와 유유자적 느긋한 히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