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민첩 강인한데, 난청이”… ‘호주 캐틀 독'(Australian Cattle Dog)

【코코타임즈】

1840년대 목양 산업이 활성화된 오스트레일리아에서 태어났다. 블루멀 컬러의 스무스 하이랜드 콜리, 달마시안, 캘피 등과의 개량을 통해 탄생했다.

이름과 같이 목양견으로 이용하기 위해 만들어진 품종이다. 목양견의 특성에 걸맞게 민첩하고 강인하며 용감하다.

개 심리학자 스탠리 코렌 교수의 저서 ‘The Intelligence of Dogs’에 따르면, 지능 순위(복종순위) 10위로 평균적으로 새로운 명령어 5회 이하 반복에 복종한다고 한다. 첫 명령에 복종할 확률은 95% 이상으로 매우 영리한 편에 속한다.

목장과 가축을 지키던 습성 때문에 책임감이 강할 뿐만 아니라 경계심이 많고 조심스러운 성격이다. 이 때문에 경비견으로도 사랑 받고 있다. 대부분의 목양견이 그렇듯 활동량이 많아 에너지를 분출시켜줘야 한다.

이 품종의 생김새 또한 성격과 비슷한데, 몸매는 탄탄하고 민첩해 보인다. 컴팩트한 중형견 사이즈다. 짧고 부드러운 털은 이중모 구조로, 방수 기능이 있다.

털이 매우 독특하다. 멀 컬러와도 비슷한 색상과 무늬를 띈다. 블루, 레드 등의 컬러와 블랙, 탄, 레드 등의 얼룩이 있다.

[건강 체크포인트]

유전적으로 난청과 망막 위축증에 대한 우려가 있다. 이를 제외하고는 12년 이상 살 정도로 튼튼한 품종이다.

[요약]

원산지 : 오스트레일리아

용도 : 목양견

성격 : 호기심 많고 민첩하며 영리하다.

인기도 : AKC 기준 58위

[이미지 출처 : 기사 상단부터 순서대로]
출처1 : by Jeff Rosenberg, flickr(All Rights Reserved) https://www.flickr.com/photos/40637709@N04/49264880797
출처2 : 클립아트코리아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강아지도 ‘프리맥원리’ 통한다

하루 멀다 하고 말썽부리는 개, 어떻게 해야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