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미얀마에서 승려들에게 신성한 대접을 받았던 고양이 버미즈 Burmese

【코코타임즈】

미얀마가 원산지인 버미즈(Burmese) 고양이는 승려들의 반려동물로 신성한 대접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19년도, 한 쌍의 버미즈 고양이가 프랑스로 향하는 배에 몰래 실려 가던 중 긴 항해의 악조건을 견디지 못하고 수컷 고양이가 배 안에서 죽게 된다.

다행히도 임신한 채로 살아남았던 암컷 고양이는 무사히 프랑스까지 도착하게 되었고 이 암컷 고양이의 생존이 버미즈 고양이가 유럽에 자리를 잡는 계기가 된 것이다. 

얼굴과 몸이 전체적으로 둥글둥글해 보이는 특징이 있으며 체격은 크지 않아도 골격이 튼튼하고 근육이 발달해 있어 무게는 보기보다 많이 나가는 편이다.

발리니즈 고양이와 비슷해 보이기도 하지만 버미즈 고양이는 발바닥에 대칭적인 하얀 무늬가 양말을 신은 것처럼 보여서 흰 양말 신은 고양이라는 애칭도 가지고 있다.

초기의 버미즈는 대부분 갈색 털을 가지고 있었으나 현재는 초콜릿색, 붉은색, 푸른색, 크림색 등 다양한 털 색깔을 지니고 있다. 털 길이는 짧고 부드러운 편이다. 

버미즈 고양이는 1925년에 프랑스 고양이 등록 단체에 별도 품종으로 인정받았으며, 영국에서는 1966년, CFA에서도 1967년 승인을 받았다. 

COCOTimes

COCOTimes

버미즈 고양이는 호기심이 많고 활동적이며 다른 애완동물과도 잘 어울리고 특히 어린아이와도 잘 지내는 편이다.

또한, 다른 고양이들보다 똑똑한 품종으로 알려져 있으며 주인을 잘 따르지만, 주인이 바빠 보이면 조용히 곁을 지키는 온화한 성품도 지니고 있다. 평균 수명은 9~13세이다.

[건강 체크포인트]
병에 대한 저항력이 강한 편이라 초보 애묘인이 기르기에 적합하다. 

[요약]
원산지 : 미얀마
성격 : 활동적이고 호기심이 많으며 환경 변화에 적응을 잘한다.
몸무게 : 수컷 5.5kg 내외. 암컷 3.6~ 5kg 내외

출처1:by sableshoe,flickr(All Rights Reserved) https://www.flickr.com/photos/sableshoe/23494841069
출처2:클립아트코리아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코코타임즈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고양이 수염의 역할 어떻게 되는지 살펴봐요!

집사가 계속 노트북만 보자 협박 나선 고양이..”발톱 맛 좀 볼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