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문틈 사이로 느껴지는 따가운 시선 “형아~ 엄마가 밥 먹으래~”

 

[노트펫] 방문 앞에서 애타게 형아를 부르는 강아지의 모습이 엄마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최근 반려견 ‘보배’의 형 보호자는 문틈 사이에서 따가운 시선을 느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2:07

햇볕을 좋아하는 고양이들… 한가로워 보여 아주 좋아여~~

‘너 인마, 누구세요?’ 명탐정 망고의 자아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