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몰래 노트북하다 집사에게 딱 걸린 고양이..”아무 것도 아니다옹!”

[노트펫] 집사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노트북을 차지한 고양이는 몰래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평소 집사인 소현 씨가 공부나 노트북을 할 때면 꼭 그 위에 자리를 잡는다는 고양이 ‘여름이’

책상은 넓고 자리는 많은데 굳이 위에 올라와 눕는 것을 보면 뭔가 원하는 바가 있어 보이는데.

ⓒ노트펫
“집사! 지금 공부보다 더 중요한 게 있어. 빨리 쓰다듬어줘..”

최근 소현 씨는 노트북을 하기 위해 전원을 켠 뒤 잠시 자리를 비웠단다.

그 사이 노트북을 차지한 여름이는 그 위에 누워 꼼지락거렸고, 늘 있었던 일이라 소현 씨는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다 갑자기 현관 쪽에서 무슨 소리가 들렸고, 여름이는 화들짝 놀라며 노트북 위에 올라섰다.

ⓒ노트펫
“난 아무것도 안 했다옹! 정말이다옹!”

깜짝 놀란 표정의 여름이와 그 뒤로 보이는 수십 개의 창. 그 모습이 마치 무언가를 하다가 황급히 끈 듯하다.

[소현 씨 : 여름이는 놀아달라는 건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종종 책과 노트북 위에 누워 있어요. 노트북도 저렇게 되는 것이 일상이라 그냥 내버려 둬요.]

‘숨은 컴퓨터 고수가 아닐까?’라는 의심이 들게 만드는 여름이는 올해로 4살 된 냥이다.

첫 만남에 소현 씨의 마음을 사로잡았을 만큼 매력이 넘친다고.

ⓒ노트펫
집사를 단숨에 홀려버린 마성의 고양이 여름이.

여름이의 매력은 셀 수 없이 많지만 그중 으뜸은 착한 심성이란다.

[소현 씨 : 소심하고 겁이 많은 편인데도 발톱을 세우거나 깨문 적이 단 한 번도 없는 순둥이에요.]

특별히 큰 사고를 치거나 하는 일 없이 캣타워 꼭대기에 올라가 누워 있는 게 취미 활동이라고.

ⓒ노트펫
“저건 내꺼다옹! 내가 잡을 꺼다옹!”

특기는 사뿐히 점프하기. 소리 없이 점프를 하는 여름이를 보고 있으면 무협 고수가 떠오를 것만 같다.

소현 씨의 집에는 이런 여름이와 반대의 성향을 가진 고양이가 있었으니, 바로 올해로 6살 된 ‘겨울이’다.

ⓒ노트펫
개냥이인 줄 알고 괴롭히다가는 큰 코 다칠 수 있다는 반전 냥이 겨울이.

겨울이는 안기는 것을 좋아하고 집사의 무릎을 탐하는 개냥이라는데, 원하는 바가 확실한 편이라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으면 성질을 내는 반전 냥이란다.

[소현 씨 : 귀찮을 때 짜증을 많이 내는 편인데 이럴 땐 깨물거나 발톱을 세우곤 해요. 물론 평소에는 완전 개냥이랍니다.]

ⓒ노트펫
치명적인 애교로 매력 어필 중인 겨울이.

지금은 보고 있는 집사가 샘이 날 정도로 우애 깊은 형제 냥이지만, 두 냥이의 첫 만남은 불안불안했었단다.

ⓒ노트펫
윗집에서 왔는데요. 거기 제 집이거든요.

예민한 성격의 겨울이는 여름이를 받아들이는데 시간이 걸렸다. 낯선 존재의 등장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지 방광염에 걸려 소현 씨를 걱정시켰다고.

[소현 씨 : 다행히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적응을 했고 지금은 진짜 형제처럼 잘 지내고 있어요.]

ⓒ노트펫
보는 집사 질투 나게 만드는 격한 브로맨스.

여름이와 겨울이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냐는 질문에 소현 씨는 “얘들아.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누나랑 오래 살자”라고 말했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반려동물백과(CAT): 봄베이 Bombay Cat

고양이 솜방망이질하게 만든 소파 틈새 ‘의문의 뱀(?)’의 정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