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머리를 자주 흔들고 귀에서 고름이 나온다면…” 고양이 중이염 Tympanitis

【코코타임즈】

중이염은 고막 내부의 내이에 염증이 생기는 질병이다. 내이는 청각과 평형감각을 담당하는 기관이며, 귀 제일 안에 있다.

[증상]

외이염에 이어 발병하는 경우가 많아 외이염과 비슷한 증상이 많다. 귀 입구가 붉게 변한다. 귀(머리)를 기울이거나 머리를 흔드는 행동을 자주 하고 귀를 긁기도 한다. 귀에서 냄새와 고름이 난다. 통증이 심해 무기력하고 귀 부근을 건드리면 싫어한다. 발열 증상이 있기도 하다.

심할 경우, 안면 신경계 손상으로 인한 안면마비가 올 수 있다. 청력을 잃을 수도 있으며, 균형 감각이 떨어져 걸음걸이가 부자연스럽거나 비틀거리기도 한다. 안구함몰, 안진(눈의 흔들림), 메스꺼움, 구토 등을 보일 수 있다.

[원인]

주요 원인은 외이염 악화, 유전, 기생충 혹은 박테리아 감염, 곰팡이, 아토피, 약물 반응, 면역력 저하 등이다. 또 다른 이유로는 외상, 귀 종양, 이물질(흙, 풀 등) 등이 있다.

[치료]

염증의 원인이 되는 세균이나 곰팡이 제거와 염증 완화를 위해 항생제와 항진균제, 소염제 등의 약을 투여한다. 코르티코스테로이드는 통증과 부기, 고름 등을 가라앉히는 데 도움이 된다.

염증이나 감염이 내이로 이동하지 않는 한 외이염과 중이염 치료는 일반적으로 외과적 치료를 받는다. 그러나 중이염은 증상이 심할 경우 이런 내과적 치료만으로는 개선되지 않을 수 있어 수술적 치료를 한다.

COCOTimes

COCOTimes

출처 : Designed by Freepik Background photo created by freepik – www.freepik.com

[예방]

지나친 귀청소는 내이에 손상을 줄 수 있다. 귀지가 보이고 냄새가 나기 시작할 때 한 번씩 청소해주는 것이 좋다.

외이염이 생기지 않게끔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외이염 증상은 없는지 주의한다. 고동색 귀지가 보이거나 귀에서 냄새가 나면 외이염을 의심해보고, 초기 단계에서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Copyright © 코코타임즈. 무단 복제나 배포 등을 금합니다.
이 기사는 (주)헬스조선 『펫진』과의 콘텐츠 협약에 의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코코타임즈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방문 펫시터 앱 ‘와요’, 애플 앱스토어 ‘오늘의 앱’으로 선정

“면역력이 떨어지면 극심한 가려움증과 함께 찾아오는…” 개 전신 모낭충증 (generalized demodico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