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동생과 자고 싶어 머리 ‘꿍’ 애교 선보인 냥이..’하지만 현실은..’

[노트펫] 여동생과 함께 자고 싶었던 오빠 고양이는 머리 ‘꿍’ 애교를 선보이며 천천히 옆에 누웠다. 이를 본 동생은 칼같이 거절하며 현실 남매 모먼트를 보여줬다.

지난 1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뉴톡신문은 여동생과 같이 자고 싶은 애교쟁이 오빠 냥이 ‘투키’와 시크하게 거절하는 동생 냥이 ‘엘리’를 소개했다.

호주 시드니에 거주 중인 한 집사는 이제 막 6개월 차가 된 고양이 투키, 5개월 차가 된 고양이 엘리와 함께 살고 있다.

애교가 많은 편인 오빠 냥이 투키는 여동생 엘리와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어 항상 졸졸 쫓아다녔다.

먼저 그루밍을 해주며 살갑게 구는 것은 물론 잠도 같이 자고 싶어 했다.

둘은 대부분의 시간을 함께 보내며 달달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종종 현실 남매 모먼트로 집사에게 큰 웃음을 주기도 했다.

며칠 전 투키는 집사의 의자에 자리를 잡고 누워 있는 엘리를 보고 조심스럽게 다가갔다.

옆에서 함께 낮잠을 자고 싶었던 오빠 냥이는 동생의 몸에 머리를 꿍 박으며 천천히 누웠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T u c k i e & E l l i e(@te.kitties)님의 공유 게시물님,

그런 오빠를 빤히 쳐다보던 엘리는 단칼에 거절하며 물려고 했다. 귀찮게 하지 말라고 경고를 보내는 듯 하다.

당황한 투키는 그대로 굳어 멍한 표정을 지었고 동생 냥이는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천연덕스럽게 그루밍을 했다.

투키와 엘리의 현실 남매 모먼트를 본 누리꾼들은 “어떻게 저런 애교를 거절할 수 있지?”, “우리 오빠가 저런다고 생각하니 소름 돋았다”, “동생 바보의 설움이 담겼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즐거워했다.


노트펫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보츠와나, 코끼리 350마리 의문의 떼죽음

“살려주세요!”..고속도로에 버려진 강아지, 순찰차 뛰어올라 도움 청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