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누나 차 뽑았다~’ 로봇 청소기 타는 질주본능 아깽이

[노트펫] 아깽이 ‘쁘띠’는 최근 전용 차를 뽑았다.

전용 차의 정체는 다름 아닌 로봇 청소기.

그 위에 올라탄 쁘띠는 자세를 잡고 드라이브를 즐겼다.

타는 폼이 예사롭지 않은 게 로봇 청소기 운전만 몇 년째 해온 것 같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비 맞으며 떨고 있던 떠돌이 개에게 가게 한켠 내어준 따뜻한 사장님

2:56

두 고양이의 가슴이 웅장해지는 캣폴쟁탈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