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길냥이가 새끼를 창고에 데려온 이유 ‘내 새끼 좀 살려달라옹!’

4년 전 제보자님의 회사 창고 근처에 한 삼색 고양이가 나타났습니다.

검은색 진한 아이라인이 특징인 예쁜 고양이였는데요. 한 직원분께서 키우는 고양이와 삼색 고양이가 닮아서 밥과 물을 챙겨주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루밍을 잘 안 해 꼬질꼬질해서 꼬질이라는 이름도 지어주고요.

꼬질이 새끼들. 왼쪽: 코코, 오른쪽: 짱이

작년에는 회사에서 작은 창고를 하나 만들었는데요. 창고에 들어가 보니 꼬질이가 새끼 고양이 두 마리를 데리고 창고 안에 자리를 잡고 있었다고 해요.

아팠던 둘째, 코코. 이젠 건강해요!

귀여운 새끼들의 모습에 빠져있던 것도 잠시, 자세히 보니 한 아이가 아픈 듯 보였다고 합니다. 다른 형제에 비해 크기도 작았던 이 아기 고양이는 눈이 빨갛게 부어오른 채 힘없이 누워있었습니다. 밥도 먹지 못할 정도로 힘들어했죠.

꼬질이가 새끼들을 데리고 창고에 온 건 아픈 새끼 고양이를 살려달라 부탁하기 위한 거였죠. 4년간 자신을 돌봐준 회사 직원들을 믿고요!

아기 고양이는 동물 병원에서 허피스로 진단을 받았어요. 직원분들은 고양이에게 매일 안약을 넣어주며 열심히 돌봤습니다.

회사 안으로 데려와 따뜻하게 난로를 쬐어주기도 하고요.

장난치는 코코와 짱이

고양이를 돌봐준 지 2주 정도가 지나니 아팠던 아기 고양이의 상태는 점점 좋아졌습니다. 밥을 먹기 시작하고 빨갛게 부었던 눈도 점점 좋아지기 시작했어요.

꼬질이와 두 새끼 고양이

그렇게 회사 직원분들의 돌봄 속에서 아기 고양이는 완벽하게 건강을 되찾았습니다. 쑥쑥 자란 두 새끼 고양이는 벌써 6개월이 다 되었다고 해요.

뒹굴뒹굴

곧 코코, 짱이가 어른 고양이에 가까워진 때라 그런 걸까요? 이제 꼬질이는 새끼들을 독립시키려고 준비 중인 것 같았다고 합니다.

직원들이 고양이 옆으로 지나가기만 해도 경계하며 하악질을 하고 으르렁거렸다고 해요. 결국 얼마 뒤에 꼬질이는 코코, 짱이 두 새끼를 남기고 창고를 먼저 떠나버렸고요.

이제는 코코, 짱이 둘만 남아 서로 의지하며 회사 창고에서 지내고 있다고 해요. 잘 놀다가도 서로가 보이지 않으면 울면서 찾기도 하고요.

서로 먹을 걸 뺏지도 않는 사이 좋은 남매라고 하네요 🙂

행복한 집고양이가 될 고양!

제보자님과 회사 직원분들은 코코와 짱이를 쭉 챙겨주려 했는데요. 최근 회사 근처에서 고양이 범죄로 의심되는 사건이 일어났다고 해요.

코코와 짱이 역시 길고양이라 범죄에 노출될 수 있어 걱정되었다고 합니다. 결국 코코, 짱이와 정이 많이 든 회사 직원 중 한 분이 두 고양이와 함께 살 집을 구하고 있는 상태라고 하네요.

반려동물을 키울 수 있는 집을 구하지 못한다면, 좋은 집사분에게 입양 보내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합니다.

코코, 짱이가 집냥이가 되어서도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

귀여움으로 세상을 구할 용감한 집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하러 가기

비마이펫배너광고

작성자: 비마이펫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대표 계정입니다 :)
글이 유익했다면 아래 유튜브 혹은 인스타그램 아이콘을 클릭하여 좋아요 및 구독 부탁 드려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