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고양이가 집사를 걱정할 때 하는 행동 7가지

고양이가 집사를 걱정할 때 하는 행동  7가지

1. 계속 얼굴을 쳐다본다.

집사가 우울하거나 힘이 없어 보이면

고양이는 집사의 얼굴을 계속 쳐다보기도 하는데요.

집사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것은 아닌지,

괜찮은 것인지 걱정하고 있다는 의미일 수 있습니다.

2. 얼굴 가까이 다가온다.

평소 애교가 많거나 집사에게 관심이 많은 고양이는

얼굴을 가까이하는 행동을 할 수 있습니다.

이때 집사의 얼굴 근처까지 다가와 냄새를 맡거나,

가볍게 박치기를 하기도 하는데요.

집사를 걱정하며 어리광을 부리는 것일 수 있습니다. 

3. 그루밍이나 손톱손질을 한다.

고양이는 마음이 불편할 때

그루밍을 하거나 손톱을 손질하려고 합니다.

하품이나 한숨을 쉬기도 하고 

몸을 긁는 행동을 하기도 하는데요.

집사가 걱정되어 긴장된 마음을 

침착하게 만들기 위한 행동일 수 있습니다. 

4. 옆에 붙어 있는다. 

고양이는 간혹 집사의 기분을 살피는 것처럼

옆에서 가만히 지켜보기도 합니다. 

이때는 집사가 기운을 차리고 

평소대로 행동할 때까지

주변을 맴돌면서 떨어지지 않으려 할 수 있습니다. 

5. 안절부절 못한다. 

집사가 너무 걱정되는 고양이는 

안절부절 못하며 불안해 하기도 합니다. 

특히, 아깽이 때부터 함께한 고양이나

집사에게 많이 의존하는 고양이는

집사를 엄마 고양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집사의 기운없는 모습이 계속된다면

고양이의 불안이 심해져 패닉에 빠질 수 있습니다.

6. 구석에 숨어버린다. 

주변 환경의 변화에 민감한 고양이는 

구석에 숨기도 합니다.

집사가 평소대로 돌아올 때까지 

기다리기 위한 행동일 수 있는데요.

집사의 기분이나 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을

피하고 싶은 것일 수도 있습니다. 

7. 중재하려고 한다.

고양이가 있는 공간에서 

다른 사람과 큰 소리로 다투거나

야단을 맞는 상황이 생기기도 하는데요.

이때 고양이는 곤란한 상황에 놓인 집사를

도와주려는 것처럼 끼어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고양이는 소리에 민감하기 때문에,  

그저 큰 소리가 들리는 것에 스트레스를 받아서

중재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작성자: 비마이펫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대표 계정입니다 :)
글이 유익했다면 아래 유튜브 혹은 인스타그램 아이콘을 클릭하여 좋아요 및 구독 부탁 드려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