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거울을 본 고양이들의 속마음 ‘고놈 참 말 안 듣게 생겼네’

대부분의 강아지나 고양이는 거울 속에 있는 비친 모습이 자신이라는 걸 의식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녀석들이 후각으로 사물을 분간하기 때문인데요.

우리는 그런 사실도 모른 채 그동안 녀석들을 바보라고 오해해왔습니다. 꼬리스토리도 한때 여동생을 바보라고 생각했는데요. 알고 보니 제 여동생은 바보가 맞았습니다.

하지만 바보가 아니었던 다른 동물들에게는 이 기회를 빌려 사과하고 싶습니다. 그전에 바보 같은 사진들을 한 번만 더 보고 말이죠.

01. 낯선 오징어

batch_01.jpg

‘깜짝이야. 오징어가 여길 왜…?’

호식아 진정해. 나야 나. 집사예요.

근데 마지막에 뭐라 그랬어요?

02. 합리적 의심

batch_02.jpg

‘너 참 곱다. 눈도 예쁘고. 코도 뾰족하네. 부족한 게 뭐니.’

잠깐만요. 너 지금 거울 볼 줄 아는 거 맞죠.

03. 밝은 미소

batch_03.jpg

‘낯선 고양이에게 밝은 미소로 인사를 건네보지만, 녀석은 언제나 우울한 표정을 짓는다.’

좀 더 활짝 웃어보는 게 어떨까요? 그러면 분명 녀석도 미소를 지을 거예요.

04. 존버

batch_04.jpg

‘낯선 고양이에게 통행료를 내라고 했다. 녀석이 자리에 앉더니 버티기 시작한다. 내가 자리를 뜰 때까지 버티려는 것 같다. 누가 이기나 해보자.’

오호. 누가 이길지 흥미진진한데요?

05. 마법의 거울

batch_05.jpg

‘거울아 거울아. 세상에서 나를 가장 사랑하는 이는 누굴까. 뭐? 저게?’

집사한테 저게라뇨. 이리 와 봐요. 뽀뽀나 하게.

06. 자아성찰

batch_06.jpg

‘쿠쿠쿠. 녀석 되게 바보같이 생겼네. 내가 저랬다면 부끄러워서 고개도 못 들 텐데.’

무슨 말을 하든 그 말에 동의할게요. 후후.

07. 힐끔힐끔

batch_07.jpg

낯선 고양이가 자신을 따라다닌다며 30분째 거울을 힐끔거리고 있어요. 음. 그거 알아요? 

사실은 너가 스토커예요 (소곤소곤)

08. 관상

batch_08.jpg

‘눈도 위로 쭉 찢어지고, 입술도 얇은 게 고놈 참 말 안 듣게 생겼네. 손버릇도 안 좋고, 의심이 많은 상이야.’

당신은 제가 만난 최고의 관상가이에요!

역시 바보군요. 사과는 안 하는 거로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