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강아지 눈에 기생충이?”… 안충(Thelazia Callipaeda)

개나 고양이의 눈꺼풀과 안구 사이 틈에 작은 지렁이 같은 기생충이 보일 때가 있다. 약간 희거나 투명하며, 눈알 표면 위에서 조금씩 움직인다. ‘안충'(眼蟲)이라는 기생충이다.

학술적으로는 ‘동양안충'(Thelazia Callipaeda)이라고도 불린다. 우리나라를 비롯, 중국 일본 등 동양에서 잘 나타난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멀리 아프리카의 경우, 안충의 일종인 회선사상충에 감염되면 소나 개, 심지어 사람까지 실명에 이르기도 한다.

증상

안충이 생기면 눈이 가렵고, 이물감이 있어 눈을 잘 못 뜬다. 그래서 눈이 늘 충혈돼 있다. 초파리가 날뛰기 시작하는 초여름부터가 발병 시기다. 다만 흔하게 걸리는 질병은 아니라는 점이 그나마 다행.

결막염 치료를 받고 있는데도 증상이 전혀 나아지지 않으면 오히려 안충을 의심해볼 때다.

원인

초파리가 개 고양이 눈에 붙었다가 눈 주위에 알을 부화하며 걸린다. 그래서 산책을 자주 하는 반려견이나 실외에서 생활하는 반려견에게서 발견될 확률이 높다.

안충에 감염되면 염증으로 눈곱이 자주 끼고, 눈물을 자꾸 흘리게 된다. 그게 초파리를 더 끌어들이는데, 초파리가 눈에 접촉하면서 안충이 더 심화되는 악순환이 일어난다.

치료

강아지는 모두 3겹의 안검(眼瞼), 즉 눈꺼풀이 있다. 제3안검이나 결막 밑쪽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쉽게 발견하기 어렵다는 것이 맹점.

치료는 눈에 보이는 안충을 먼저 제거한다. 눈 안쪽에 숨어있는 안충은 강한 수압으로 쏘아서 제거한다. 그 다음, 결막염과 각막 손상에 필요한 안약 처방을 한다.

치료를 않으면 각결막염 등 다른 질환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크다. 또 영국 리버풀대학 존 그레험 브라운 연구원은 “반려견의 안충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다른 개에게도 전염시킬 가능성이 크다” 라고 말했다.

드물지만, 다 자란 기생충은 사람도 감염시킬 수 있다.

예방

심장사상충과 외부기생충 예방을 정기적으로 꾸준히 해야 한다. 특히 바르는 심장사상충약 애드보킷(Advocate)의 주 성분인 ‘목시덱틴'(Moxidectin)은 안충 예방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The post “강아지 눈에 기생충이?”… 안충(Thelazia Callipaeda)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코코타임즈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배우 한승연, 강형욱도 인정한 ‘댕댕이 박사’

걸스데이 소진, 강아지 품에 안고 환한 미소..”산책메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