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강아지를 올바르게 혼내는 방법5가지(때리면 안 되는 이유)

강아지의 문제 행동을 교정한다는 이유로 훈육할 때 때리거나 코를 때리며 훈육하기도 하는데요. 이 방법은 매우 잘못된 훈육법입니다.

강아지를 올바르게 훈육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강아지를 올바르게 혼내는 방법

강아지를 때리면 안되는 이유

강아지의 지능은 2~3살의 어린 아이 정도로, 보호자가 자신을 때리는 이유를 알기 어려워합니다.

체벌했을 때 풀이 죽어 있거나 배를 보여주는 것은

잘못을 알고 반성하는 게 아니라 무섭고 아파서 하는 행동일 수 있습니다.

오히려 체벌로 마음의 상처를 받은 강아지는 혼나지 않기 위해 아무 행동도 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변하기도 합니다.

손을 가까이 가져가기만 해도 물 수 있고, 사람 자체를 무서워하게 될 수 있습니다.

올바른 훈육법 5가지

긍정 강화 훈련

강아지는 보호자에게 칭찬 받을 때 기뻐합니다.

이런 성격을 이용한 훈련이 바로 긍정 강화 훈련입니다.

강아지가 올바른 행동을 했을 때 칭찬이나 간식으로 보상을 주어 행동을 교정합니다.

이런 긍정적인 기억을 만들어 주는 게 오히려 부작용이 많은 체벌보다 효과적일 것입니다.

다른 물건으로 관심 돌리기

강아지가 문제 행동을 하려고 할 때는 해도 되는 행동으로 관심을 돌릴 수 있게 도와줍시다.

만약 강아지가 쓰레기통을 건드리려 한다면 단호하게 안된다고 한 뒤 장난감으로 관심을 끌고,

장난감을 가지고 논다면 칭찬해 줍시다.

일관성 있는 태도

강아지가 문제 행동을 했을 때 어떨 때는 혼내고 어떨 때는 혼내지 않는다면

뭐가 문제인지 헷갈려 할 수 있습니다.

강아지가 잘못했다고 인지할 수 있도록,

하면 안되는 것들을 확실하게 정해두고 일관성 있게 교육해야 합니다.

잘못했을 때 바로 반응하기

집에 돌아와 어질러진 집을 보고 화가 나도 강아지를 혼내서는 안됩니다.

우리에게는 지금 닥친 상황이지만,

강아지에게는 이미 끝난 일이기 때문에 자신이 혼나는 이유를 모를 것입니다.

오히려 혼나는 상황에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으니,

강아지가 잘못하는 순간이나 직후에 훈육해야 합니다.

엄격한 톤, 짧은 단어

긴 문장은 강아지가 알아듣지 못할 수 있으니 짧은 단어를 사용해 말해야 합니다.

이때, 칭찬하듯이 높은 톤으로 말한다면 강아지는 보호자가 자신을 꾸짖는지 모를 수 있습니다.

그러니 엄격한 목소리로 말하는 게 좋습니다.

물론, 소리를 지르며 꾸짖는 것도 잘못된 방식입니다.

높은 소리가 강아지에게 공포감을 주어 공격적으로 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작성자: 비마이펫

반려동물 지식정보 채널, 비마이펫 라이프의 대표 계정입니다 :)
글이 유익했다면 아래 유튜브 혹은 인스타그램 아이콘을 클릭하여 좋아요 및 구독 부탁 드려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