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

강아지가 자기 발을 물거나 핥는 이유는?

강아지가 자기 발을 싹싹 핥는다든가 꼭꼭 씹듯이 발을 가만 두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왜 자꾸 발을 핥는지와 대처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강아지가 자기 발을 물거나 핥는 이유

건조한 피부


날씨가 건조한 가을이나 겨울에는 강아지의 피부도 건조해질 수 있습니다.

사람도 피부가 건조해지면 그 부위가 가렵듯이 강아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강아지는 가려움을 완화하고자 그 부위를 물거나 핥을 수 있는데요.

만약 피부가 건조한 것이 원인이라면 올리브 오일, 코코넛 오일, 아보카도 오일 등을

가려운 부위에 주 2~3회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 바른 뒤, 핥지 못하게 깔대기를 씌우는 게 좋습니다.

습진


강아지 발에 습진이 생긴 경우에도 자꾸 발을 핥고 물게 됩니다.

특히, 물기가 많은 화장실에서 배변하도록 훈련이 되어있다면

발에 계속 물이 묻고 습진이 쉽게 생깁니다.

강아지 발이 젖었을 때는 잘 말려 줍시다.

*드라이기 사용시 너무 뜨거울 수 있으니, 강아지 몸에서 적당한 거리를 두고 말려주세요.

알레르기


강아지에게 알레르기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강아지의 알레르기에는 여러 원인이 있는데요.
꽃가루, 곰팡이, 집안 청소에 사용하는 화학 약품 등이 강아지의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또, 어떤 강아지들은 소고기, 닭고기, 유제품, 밀, 달걀 등 특정 단백질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면서 가려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어떤 음식에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강아지의 반응을 자세히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상처


강아지는 발이 아파서 그 부위를 핥기도 합니다.

특히, 발바닥은 산책 중 상처를 입기 쉬운 부위입니다.

강아지가 발바닥을 심하게 핥고 있다면

발바닥 패드에 상처가 있거나 까진 것은 아닌지 확인해봅시다.

또, 상처가 눈에 보이지 않더라도 발바닥을 만졌을 때 강아지가 아파한다면,

골절 등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진드기 및 벼룩

강아지가 산책 도중 발바닥에 진드기나 벼룩이 붙어

이를 떼어내기 위해 발바닥을 물거나 핥을 수 있습니다.

만약 주기적인 구충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풀밭을 산책한 적이 있었다면,

진드기나 벼룩에 의한 간지러움인지 의심해봐야 합니다.

심리적 불편함


강아지는 불안하거나 심심할 때 자기 발을 핥기도 하는데,

이는 사람이 불안할 때 손톱을 물어뜯는 것과 비슷한 행동입니다.

특히, 학대나 유기된 경험이 있는 강아지들은 보호자와의 분리 불안이 더욱 심할 수 있고

이런 불안감이 자신의 발을 무는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핥는 행동이 심해진다면?

강아지가 가끔 자신의 발을 물거나 핥는 것은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너무 심해진다면, 발에 염증이 생길 수 있기에 강아지의 행동을 주의해서 살펴봐야 합니다.

예를 들어, 강아지가 상처가 난 부위를 핥았을 때 이 행동이 기분 좋다고 느낀다면

계속해서 핥을 수 있습니다.

이럴 경우, 상처가 잘 낫지 않고 *2차 감염의 위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상처에 다른 세균이 침투해 일어나는 추가 감염

만약 강아지가 물거나 핥는 행동이 지속적으로 반복되거나 과하다고 판단된다면,

원인을 빠르게 파악하고, 어렵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KSFM, “고양이 내과 질환 정보 더 풍부하게 준비하겠다”

보호자를 실은 구급차에 매달린 강아지 ‘저도 데려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