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OIE WHO FAO, 광견병 박멸 위한 ‘원헬스'(One Health) 연합포럼

‘세계 광견병의 날'(9월 28일)을 맞아 세계동물보건기구(OIE), 세계보건기구(WHO),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전세계에서 광견병을 없애기 위한 연합포럼을 발족시켰다.

포럼은 10년 후인 2030년까지 사람에서 광견병으로 인한 죽음을 없애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기관, 보건부문, 민간기업부문, 학계 등의 파트너들까지 네트워크로 두루 연결할 예정이다.

OIE는 이날 “광견병은 현재 전세계에서 약 9분마다 1명의 생명을 앗아가고 있고, 그중 절반은 어린이”라고 전했다. 또 “사람에서 발생하는 광견병의 99%는 개물림에 의해 발생한다”고 밝혔다.

광견병이 발생하는 대부분의 국가들에서는 개 예방접종과 광견병 감시 시스템에 대한 투자 수준이 낮은 것이 사실이다.

이에 따라 개들의 70%를 예방접종할 수 있는 대규모 캠페인을 진행, ‘집단면역’을 부여하는 것만이 해당 질환의 감염 사이클을 차단할 수 있는 지름길.

출처: OIE

OIE 모니크 엘로이트(Monique Eloit) 사무총장은 “광견병을 어떻게 이겨낼 것인지는 알지만, 꼭 하나의 해법만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사람보건, 동물보건, 그리고 지역 사회가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래야만 광견병 근절이 가능하며, 그 과정에서 다른 질병들까지 감시 및 통제할 수 있는 시스템들을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출처: FAO

유엔 FAO 추둥위(Qu Dongyu) 사무총장은 “이제 동물보건 및 감시시스템을 개선할 원헬스(One Health)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우리에게 왔다”면서 “이번 광견병 연합포럼은 이런 아이디어들을 실천에 옮길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라고 그 의미를 부여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팬데믹이라는 전세계에 걸친 유례 없는 위기 상황이 오히려 이런 국제기구들 사이의 연합과 원헬스에 대한 개념을 폭넓게 확산시키고 있는 것은 의미있는 ‘대반전’이기 때문.

추둥위 사무총장이 “우리는 불리한 상황을 유리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한 것도 그런 차원에서다.

출처: Wikipedia

또 WHO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이여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사무총장도 “사람에서의 광견병을 근절하기 위해선 개에게서 발생하는 광견병을 먼저 통제해야 한다”면서 “이 끔찍한 질병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빈곤 계층과 소외 계층이 치료와 돌봄을 받을 수 있을 때 그게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The post OIE WHO FAO, 광견병 박멸 위한 ‘원헬스'(One Health) 연합포럼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일본통신】(26)실종 고양이 찾아주는 탐정

1:55

고양이가 매일 14시간씩 하는 일은 뭘까요? What cats do 14 hours a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