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KVMA,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 상황실 설치하겠다”

대한수의사회(KVMA)가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 상황실 설치 추진 등 체계적인 검사 시스템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허주형 KVMA 회장은 25일 “반려동물에서 코로나19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체계적인 검사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다”며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 상황실을 설치하고 바이러스 발생 현황 모니터링 등을 통해 사람과 동물의 건강을 지키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KVMA에 따르면 국내 첫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 사례 발생과 관련해 현재까지 동물에서 사람으로 전파된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막연한 불안감을 갖기보다 코로나19의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허 회장도 반려동물 보호자들을 향해 “당분간 반려동물의 산책 및 다른 동물과의 접촉, 만지기 등을 자제해야 한다”며 “부득이한 경우 거리두기와 손 씻기 등을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 방역당국은 전날 “집단감염 역학조사 과정에서 국내 첫 반려동물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었다. 무려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온 한 경남 진주의 국제기도원에서 키우던 고양이 세 마리 중 한 마리가 검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것.
방역당국은 향후 관계 부처가 협의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다. 대한수의사회도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신종 인수공통감염병의 유행에 대비해 반려동물을 격리·치료할 수 있는 시설의 기준 마련과 운영 방안 등에 관한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The post KVMA,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 상황실 설치하겠다”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사다코님 어서 오세요’ 엉뚱한 고양이 니블링스의 일상

`니가 왜 거기서 나와~`..남의 집 창가서 집사 보고 딴청 부린 고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