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KAHA 연례 학술대회에 ‘동물보건사’ 세션 첫 도입

KAHA 연례 학술대회에 ‘동물보건사’ 세션 첫 도입

수의사들만 참여하던 수의임상 연례학술대회에 ‘동물보건사’ 세션이 처음 생겼다.

한국동물병원협회(KAHA, 회장 이병렬)는 내달 7~9일 사흘간 ‘제17회 2022 KAHA 학술대회’를 온라인으로 연다. 크게 2개 세션으로 나뉘는데, 거기에 ‘수의사’ 세션과 함께 ‘동물보건사’ 세션을 공식 신설한 것.

이는 임상 수의사들만의 ‘닫힌 구조’에서 정보와 문호를 개방하는 ‘열린 구조’로 나아가는 새로운 트렌드의 시작일 수도 있다. 지난 5월엔 한국임상수의학회(회장 오태호)가 ‘춘계학술대회’에 수의대 재학생들을 위한 ‘특별세션’을 처음 도입해 주목을 끌었었다.

올해 처음 만들어진 KAHA ‘동물보건사’ 세션은 치과 및 일반 방사선, 외과 수술기구, 동물보건 간호 중재, 인수공통감염병, 동물보건 임상병리 등을 분야별 전문가들이 맡아 강의한다. 동물보건사들이 평소 궁금해 하던 것들.

아이템별로 권대현(메이동물치과), 김예원(더케어), 임설화(비엔) 등 수의사들은 물론 김보라(N동물의료센터) 김정민(맘스동물의료센터) 등 동물보건사, 그리고 박소라(복지사이버대), 이수정(연성대) 등 교수까지 강사들도 다양하다.

물론 ‘수의사’ 세션도 예년과 별반 다르지 않게 그대로 열린다.

전공별로 서경원(서울대), 송우진(제주대), 오예인(경북대), 윤학영(전북대), 윤헌영(건국대), 최지혜(서울대) 교수가 나와 수의내과부터 고양이, 영상, 외과, 심혈관 등 임상 기초를 다잡을 커리큘럼을 진행한다.

김은주(VIP), 이혜경(동탄이음), 전성훈(해마루) 등 임상 수의사들도 병원 현장에서 많이 부딪히는 다빈도 질환들의 케이스 스터디와 최신 기전 등을 다룬다.

또 최근 빠르게 변하고 있는 수의사법 개정 내용을 이학범 데일리벳 대표가 자세히 풀어주고, 꼭 알아야 할 직장내 성희롱예방법은 김혜란 평택대 교수가 강연한다.

이병렬 KAHA 회장<사진>은 이번 학술대회와 관련, “우리 동물병원들이 높아진 보호자들 눈높이보다 더 빠르게 발전하려면 수의사들 노력만으로는 역부족”이라며 “동물병원 운영의 중요한 축(軸)으로 떠오른 동물보건사부터 임상병리, 영상진단, 리셉션 및 홍보 마케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전문성이 함께 어우러져야 할 때“라고 말했다.

KAHA는 이를 위해 최근 동물보건사를 대상으로 한 ‘동물병원 코디네이터’ 실무 과정(베이직) 세미나를 여는 등 동물보건사 역량 개발에 대한 관심을 높여왔다.

한편, 두 개 세션 모두 사전에 녹화한 영상을 클릭만 하면 재생할 수 있는 형태다. 학술대회 기간 중엔 언제든 원하는 시간에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다는 얘기다.

사전 등록은 내달 5일(수) 오후 6시까지. 자세한 내용은 한국동물병원협회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