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AI 백신 연구 이존화 교수, 세계적 ‘바트 리스펜스 연구상’ 수상

조류독감(AI) 연구에 매진해온 전북대 수의대 이존화 교수 연구팀이 세계적인 권위를 지닌 ‘바트 리스펜스 연구상’(The Bart Rispens Research Award)을 수상한다. 조류독감(AI) 예방을 위한 신개념 백신 연구에 대한 공로를 인정 받아서다.

22일 전북대에 따르면 ‘바트 리스펜스 연구상’은 세계수의가금협회(WVPA, The World Veterinary Poultry Association)가 1977년 제정한 상.

마렉병백신(Marek’s Vaccine) 개발과 가금 백혈병 연구에 세계적인 이정표를 세웠던 네덜란드 바트 리스펜스 박사의 연구 업적을 기리기 위해 2년마다 가금병리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성과를 낸 학자에게 수여한다. 이 분야에선 세계 최고의 권위로 알려졌다.

WVPA는 지난 2년간 전 세계 가금병리학 연구 학자들 중 우수한 업적을 낸 20여 명 후보군을 선발한 후 최근 이존화 교수팀을 포함한 3명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존화 교수팀은 조류독감 바이러스의 백신 물질이 될 바이러스 부착 인자와 숙주에 침입해 표적 단백질을 전달하는 가금티푸스균((Salmonella Gallinarum)을 증식, 백신을 제작하는 방식을 연구해왔다.

이번에 수상하는 논문도 ‘Oral immunization with an attenuated Salmonella Gallinarum encoding the H9N2 hemagglutinin and M2 ectodomain induces protective immune responses against H9N2 infection in chickens’. 

바이러스를 직접 배양해 제작하는 백신보다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는 데다 상온에서도 운송과 보관이 가능하다. 그만큼 혁신적이라는 얘기다.

특히 세균 전달계로 사용되는 가금티푸스균의 독성을 제거해 안전성을 높여 백신 투여에 따른 부작용도 훨씬 작다.

이존화 교수는 “세계적으로 가금 농가에 치명타를 주고 있는 AI를 예방하는 백신 개발에 매진해왔다”면서 “보다 저렴하면서도 쉽게 AI를 예방할 수 있는 백신 개발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 힘쓰겠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2023년 9월 이탈리아 베로나에서 열린다.

The post AI 백신 연구 이존화 교수, 세계적 ‘바트 리스펜스 연구상’ 수상 appeared first on 코코타임즈.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