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6년 전 이별, 노령견이 된 반려견과 극적 재회

지난 2월, 플로리다 섬터 카운티의 지역 동물보호소에 작은 치와와 한 마리가 입소했습니다.

유기견이 새로 들어올 때마다 직원들은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스캔부터 하는데, 다행히도 녀석에게는 마이크로 칩이 삽입되어 있었습니다.

batch_01.jpg

“어디 보자. 너 이름은 알렉스구나. 안녕 알렉스. 어디서 왔니?”

그런데 알렉스의 정보를 읽던 직원은 입이 쩍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알렉스의 보호자는 섬터 카운티에서 225마일(362km) 떨어진 나폴리에 살고 있었습니다.

batch_02.png

직원은 알렉스의 가족에게 연락해 기쁜 소식을 전했을 때, 보호자의 울먹이는 답변에 다시 한 번 놀라고 말았습니다.

“알렉스요? 정말 알렉스예요? 6년 전 잃어버린 제 아이예요.”

알렉스는 가족과 이별한지 6년이 지나 362k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것입니다.

batch_03.png

알렉스의 가족은 전화를 받은 다음 날 곧장 섬터 카운티로 달려왔습니다. 가족들은 직원이 알렉스를 데리러 잠시 자리를 비운 동안 안절부절못하며 걱정을 내비쳤습니다.

“6년이나 지났는데 우리를 기억 못 하면 어떡하지.”

batch_04.jpg

잠시 후, 어느새 노령견이 되어버린 갈색 치와와 한 마리가 꼬리를 흔들며 뛰어와 보호자의 무릎에 발을 올렸습니다. 가족이 6년 전 이별한 알렉스였습니다!

보호자들은 알렉스를 껴안으며 눈물을 쏟았고, 직원들은 기쁜 재회를 지켜보며 박수를 쳐주었습니다.

“알렉스, 우리도 너가 무척 그리웠단다.”

batch_05.jpg

보호소는 이 사연을 페이스북에 소개하며 알렉스의 앞날을 축복해주었습니다.

“알렉스를 발견하고 밀려오는 온갖 감정에 파르르 떨리던 여성 분의 손이 인상적이었어요. 우리도 그 순간 얼마나 눈물을 흘렸는지 몰라요. 알렉스가 놓치고 있었던 6년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행복한 삶을 보내길 바랍니다.”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악어가 득실대는 강에 뛰어든 치타들

안 보이는 척했을 때 댕댕이 반응 ‘나 여기 있다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