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2. 내 이름은 유채다냥!

길냥이였을때에 ‘노랑이’라고 불리던 지금의 ‘유채’
노랗고 예쁜모습에 저와 제 지인들이 같이 고민하다 겨울에 피는 아기자기한 꽃 유채라고 지었답니다! ☺️

작성자: 뮤나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44 points
Upvote Downvote
댓글을 남겨주세요
  1. 진짜 유채꽃처럼 상큼하고 귀엽구나 유채… 너의 이름에 딱인거같아 그리고 집사님 좋은친구들을 뒀네요~!~! 참 예쁜이름이에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1. 나의 소개다냥

3. 여기가 어디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