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고양이가 질투할 때 하는 행동

첫째 질투심때문에 다른 동물 또는 둘째와의 합사를 어려워하는 집사분들 많이 계시죠~
고양이는 질투할 때에 어떤 행동을 하는지 알아볼까요?

고양이가 질투할 때의 행동

멀리서 가만히 노려본다

자기 주장이 강한 고양이는 질투를 할 때에도 확실히 표현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반대의 경우 멀리서 가만히 노려보는 것 같은 소극적인 표현을 할 수 있습니다.

만약 밖에서 다른 고양이를 만지고 돌아온 날,

평소와 달리 멀리서 바라만 본다면 낯선 냄새에 질투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옷을 갈아입고 손을 깨끗이 씻은 후 상냥한 목소리로 조심히 다가가

부드럽게 스킨십을 해주도록 합시다.

끈질기게 냄새를 맡는다

고양이의 코는 사람보다 훨씬 예민하기 때문에 집사에게서 낯선 냄새가 난다면 끈질기게 냄새를 맡기도 합니다.

이 때는 집사에게 하는 영역표시로 볼이나 엉덩이로 부비부비를 하며 자신의 냄새를 묻히려고 할 수 있습니다.

비집고 들어온다

책을 읽거나 핸드폰을 만지고 있을 때, 노트북 또는 TV를 보고 있을 때,

고양이가 앞에서 방해 하거나 고양이들이 서로 안기려고 한다면

자신을 봐달라는 의미일 수 있습니다.

응석과 애교가 많은 고양이들은 질투도 많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집사가 항상 자신을 바라봐 주기를 바라기 때문인데요.

이 때는 하는 일을 잠깐 멈추고 애정 표현을 충분히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손이나 발을 깨문다

질투로 인해 공격적으로 변하는 고양이도 있습니다.

질투의 대상을 물거나 할퀴는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는데

이때 고양이를 혼낼 경우 오히려 집사와의 관계가 더 악화될 수 있습니다.

집사를 빼앗길지도 모른다는 불안을 느껴 일부러 시선을 집중시키려는 행동일 수도 있으니

혼내기 보다는 더욱 애정 표현을 해줍시다.

집안 곳곳에 스프레이를 한다

고양이 합사 과정에서 첫째 고양이가 질투를 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이를 표현하기 위해 소변 스프레이를 하기도 합니다.

원래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던 고양이가 갑자기 가구나 침구 같은 곳에 실수를 한다면

영역 표시로 자신의 존재를 어필하려는 행동일 수 있습니다.

고양이는 환경 변화에 매우 예민한 동물입니다.

화장실 실수를 하는 것은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주의하도록 합시다.

큰 울음소리를 낸다

울음 소리는 가장 알기 쉽고 대표적인 질투 표현입니다.

갑자기 고양이가 냐-앙 하고 크고 긴 울음소리를 내며 집사를 졸졸 쫓아오거나 바라본다면

집사에게 자신의 존재를 알리는 것으로 관심을 받고 싶다는 뜻일 수 있으니

무시하고 넘어가지 않도록 합시다.

만약 새로운 고양이를 입양했을 때 기존에 있던 고양이의 질투가 심하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다묘 가정의 주의점

새로운 고양이를 입양하는 것은 첫째 고양이에게 상당한 스트레스가 될 수 있습니다.

특히 첫째가 소유욕이 강하고 집사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면, 질투도 심할 수 있으니

둘째 입양은 신중히 결정해야 합니다.

반드시 격리 기간을 갖자

고양이는 영역 본능이 강한 동물이기 때문에 낯선 존재에 대한 경계심이 높습니다.

따라서 반드시 합사 초기에는 격리 기간을 갖도록 합시다.

차츰 서로의 존재를 의식할 수 있도록 울음소리, 냄새로 먼저 인사를 시킨 후

하루 10분, 20분씩 서서히 마주치는 시간을 늘려야 합니다.

첫째 고양이를 배려하기

다묘 가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 고양이를 우선적으로 배려하는 것입니다.

새로 입양한 고양이가 아기 고양이라면 귀여운 모습에 흠뻑 빠지기 쉽지만

이 경우 첫째 고양이의 질투가 심해져 좀처럼 받아들이지 못할 위험이 있습니다.

첫째 고양이가 서열에서 우선권을 가질 수 있도록 집사의 배려가 필요합니다.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리투아니아를 충격에 빠트린 불법 개 농장 사건

농촌진흥청, 반려동물연구사업단장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