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120년 전 소녀의 보물 상자 속, 고양이 사진

최근, 프랑스 사진작가 마티유 씨는 한 집에서 촬영 작업을 하던 도중 모퉁이에서 오래된 상자를 발견했습니다.

120년 전, 이 집에 살던 어린 소녀의 보물 상자였습니다.

batch_01.png

먼지가 수북이 쌓인 상자 속에는 동전, 조개껍데기, 인형 등이 들어있었습니다.

모두 소녀가 소중하게 여기는 물건으로 보입니다.

batch_02.png

그런데 그중에서도 마티유 씨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인화하지 않은 한 장의 필름(유리 판)이었습니다.

이 사진엔 무엇이 담겨있을까. 120년 전 소녀가 사랑하는 사진 속 주인공은 누굴까?

그는 조심스럽게 오래된 필름을 인화해보았습니다.

batch_03.png

사진을 확인한 마티유 씨는 자신도 모르게 미소가 나왔습니다. 오래된 사진 속에는 길모퉁이에 앉아 있는 고양이가 담겨있었습니다.

그는 사진에 담긴 소녀의 순수함과 동물 사랑에 큰 감동을 하였고, 많은 사람과 감동을 나누기 위해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했습니다.

“120년 전, 한 소녀의 보물 상자에서 고양이 사진이 나왔습니다. 맞습니다. 반려동물은 우리의 보물입니다. 소녀의 순수함이 우리에게 잔잔한 교훈과 감동을 주네요.”


꼬리스토리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볼 수 있어요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산책 않는 개, 광견병 주사 꼭 맞혀야 하나요?

[홍역 유행 경보!] 강아지 홍역 증상과 예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