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친구들과 놀라고 애견카페 데려갔더니..사람처럼 앉아 구경만 한 강아지

[노트펫] 자신을 사람이라고 생각하는지 강아지 친구들과 놀지 않고 의자에 앉아 멀뚱멀뚱 쳐다만 본 멍멍이의 사연이 누리꾼들을 폭소케 하고 있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CTITV는 애견카페에서 강아지들과 놀지 않고 사람처럼 의자에 앉아 구경만 해 화제가 된 멍멍이 ‘포고’를 소개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거주 중인 그레이스 휠러는 올해로 4살 된 반려견 포고를 애견카페가 딸려 있는 바(Bar)에 데려갔다.

다른 강아지들은 보호자들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친구들과 함께 열심히 뛰어놀았다.

친구들과 장난도 치고 근처에 있는 사람들에게 아는 척하는 강아지들 사이에서 포고는 홀로 의자에 앉아 있었다.

녀석은 당장이라도 “저게 뭐가 재미있다고”라고 말할 것 같은 표정으로 강아지들을 쳐다보더니 먼 산을 바라봤다.

포고 입장에서는 강아지들이 노는 모습이 재미가 없어 보였던 모양이다.

이날 현장에 있었던 사람이 녀석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찍어 자신의 SNS에 올리자 누리꾼들은 열광했다.

누리꾼들은 “몸 안에 사람이 들어 있는 것 같다”, “혹시 강아지 보호자인가?”, “한심하다는 듯 쳐다보는 표정이 압권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후 포고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사실을 알게 된 그레이스는 녀석의 행동에 대해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그녀는 “포고는 사람처럼 침대에 눕거나 의자 같은 곳에 앉는 것을 좋아한다”며 “강아지보다 사람을 더 좋아하는 것을 보면 자신을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포고가 의자에 앉아 다른 강아지들을 내려다보는 이유에 대해서 생각해 봤는데 아무래도 자신이 그들보다 낫다는 사실을 알려주려는 것 같다”며 “다른 개들과 노는 것에는 관심이 없지만 사람들에게만큼은 사랑과 기쁨만 가져다주는 강아지다”고 덧붙였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