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왜 눈물이 날까’ 고양이 사진에 담긴 세월의 흔적

 

꼬리스토리의 여동생이 처음 집에 온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9년이 지났습니다. 양말 한 짝 가지고도 신나게 놀던 꼬맹이가 이젠 침대에 누워 꼼짝하지 못합니다.

보어드 판다에도 전 세계 집사들이 반려묘를 처음 입양한 날과 현재를 비교한 사진이 올라왔는데요. 세월은 참 빠르고, 아이들의 시간은 더 빠르게만 느껴지네요.

01. 우리 아기 이제 다 컸네

 

batch_01.jpg

 

윤기가 흘렀던 엄마의 털은 푸석해지고, 주먹만 했던 우리들은 어느새 엄마보다 덩치가 커졌습니다.

강인했던 엄마가 오늘따라 왜 이렇게 작아 보일까요.

02. 걸리버 형제

 

batch_02.jpg

 

우리는 그대로인데 세상은 왜 자꾸 작아지는 거지?

더 큰 집을 사주는 순간 아이들이 나이를 먹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버리는 것 같아 두려워요.

03. 변하지 않는 것

 

batch_03.jpg

 

모두가 못 알아보겠다고, 많이 컸다고 말하지만 내 눈에는 여전히 그대로구나.

입을 오므리고 콧구멍에 힘을 준 표정을 보니 한 번에 알겠는걸.

04. 새해 소원

 

batch_04.jpg

 

세배하는 자세로 양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있는 너. 그래. 뭘 먹고 싶니?

올해도 건강하렴!

05. 우리 행복했지?

 

batch_05.jpg

 

22년간 단 한순간도 내 곁을 떠나지 않았던 친구.

그런데도 이별이 조금씩 다가오고 있음을 느끼고 있구나.

행복했던 만큼 웃으며 보내주자고 다짐했건만, 너를 안고 있는 이 행복한 순간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는구나.

06. 할머니는 참 신기해

 

batch_06.jpg

 

눈도 못 뜨던 내가 다 큰 고양이가 된 지금까지도 우리 할머니는 늙지 않았어요.

할머니는 왜 늙지 않죠. 저만 늙어가는 것 같아요.

07. 벌써 2년

 

batch_07.jpg

 

우리 아빠는 매년 제가 입양된 날마다 기념사진을 찍으세요.

사진이 3장이라고요. 네네. 2주년이 되었어요.

08. 우리 엄마 뱃살 짱

 

batch_08.jpg

 

생후 3개월 때부터 이곳을 벗어날 수가 없다니까.

세 달 버릇 여든까지라더니. 80살까지 살아야겠군.

09. 어릴 적 그대로네

 

batch_09.jpg

 

못 알아보겠다고요? 자세히 보세요.

고개를 왼쪽으로 꺾는 습관, 살짝 벌린 입, 코 옆에 점. 오우 똑같네!

10. 이상한 식빵

 

batch_10.jpg

 

제 방 앞에는 2년째 상하지 않는 식빵 하나가 놓여 있습니다.

이 식빵. 앞으로 20년은 끄떡 없었으면 좋겠네요.

시간을 멈출 수 없다면, 수명이라도 떼어주고 싶구나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마이펫배너광고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