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오구오구! 나의 소중한 노령견

폴짝폴짝 뛰어오르던 생후 3개월의 아기 강아지가 어느새 온종일 잠만 자는 노령견이 되었습니다. 작은 소리에도 귀를 쫑긋하며 고개를 들던 녀석이 가끔은 뺨을 쓰다듬어도 세상모르고 잘 때도 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세상에서 제일 귀여운 나의 반려견입니다!

전 세계 보호자들이 자랑하는 ‘나의 소중한 노령견’ 사진들을 모아보았습니다.

01. 우리 아기들

batch_01.jpg

생후 11개월 아기와 8살 아기

02. 손주와 커플티 맞춰 입은 할아버지

batch_02.jpg

할아버지께서 13살이 된 손자에게 따뜻한 스웨터를 선물하셨어요. 선물도 받았으니 기념으로 산책 좀 나갔다 와 볼까!

03. 16살이면 다 컸지 뭐

batch_03.jpg

내 아들이 16살이 됐습니다. 이제 슬슬 운전을 가르쳐야 할 나이지요. 브레이크를 밟고 기어를 D로 옮겨 볼까. 브레이크에 발은 닿니?

04. 수고했어 마이키

batch_04.jpg

할머니와 마이키가 수다를 떨다 함께 잠이 들었어요. 도대체 어떤 이야기를 나누었길래 바닥에서 잠이 든 걸까요.

05. 툭하면 조는 애

batch_05.jpg

오늘은 엘턴의 19번째 생일입니다. 생일 축하한다 엘튼. 그래도 잠은 집에 가서 자야지!

06. 몸이 따라주지 않아

batch_06.jpg

어렸을 적만 하더라도 돌아가는 스프링클러를 쫓아 힘차게 뱅뱅 뛰어다녔는데. 지금은 스프링클러 앞으로가 가만히 앉아 기다립니다. 움직이지 않아도 한 번은 차례가 오니까.

07. 너 없는 세상은 의미 없는걸

batch_07.jpg

이 녀석은 나이가 많습니다. 이미 오래전에 시력을 잃었고요. 제 목소리도 잘 못 듣고요. 심지어 고약한 냄새가 나기도 합니다. 그런데 전 이 녀석이 없으면 못 살아요.

08. 형씨, 거 참 날씨 좋네!

batch_08.jpg

녀석의 눈에 문제가 생겨서 안경을 쓰게 되었어요. 빛에 예민하기 때문에 산책을 하려면 꼭 선글라스를 껴야 하죠. 어때요. 멋쟁이 같나요?

09. 16살짜리 강아지

batch_09.jpg

스타우트가 벌써 16살이라니 믿기지 않아요. 쓰다듬어 달라며 애교를 부리던 강아지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하는 행동은 강아지 때나 지금이나 똑같거든요.

10. 이곳이 바다야

batch_10.jpg

제 반려견도 16살이에요. 오늘 태어나서 바닷가에 와봤답니다. 태어나서 처음 맡아보는 새로운 바다 냄새에 찡긋 미소를 짓네요. 귀가 먹어 파도 소리를 못 듣는 게 아쉽지만 녀석의 미소를 보니 저 또한 행복해집니다.

11. 내 이름은 쉐도우

batch_11.jpg

14년 전, 머리부터 발끝까지 새카만 녀석을 보고 쉐도우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어요. 지금은 흰머리가 조금 났지만요.

12. 나만 예뻐하란 말이야

batch_12.jpg

아테나는 질투 가득한 9살 소녀에요. 제 무릎 위에 다른 강아지가 앉아있는 걸 보면 무척 속상해하거든요. 완전 애기에요 애기.

가능하다면 대신 아파주고 싶구나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비마이펫배너광고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