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반려묘가 하늘로 떠난 날, 여성이 미소 지을 수 있는 이유 ‘행복했으니까요’

 

세계적인 커뮤니티 레딧에 Bellerose93라는 유저가 두 장의 사진을 업로드했습니다. 이 사진은 13만 개의 좋아요를 받으며 단숨에 인기 베스트 게시물로 등극했는데요.

제목은 ’20년 전, 나와 내 딸’입니다.

 

batch_01.jpg

 

앳된 얼굴을 한 소녀와 아기 고양이와 어깨동무를 하고 해맑게 미소를 짓고 있습니다. 보는 사람도 미소를 짓게 만드는 행복한 사진입니다.

그런데 네티즌들은 그다음 사진을 본 순간, 기이한 기분에 사로잡힙니다. 어느덧 성인이 되어버린 한 여성과 힘없이 누워있는 노령묘의 모습이 담겨있습니다.

 

 

batch_02.jpg

 

각각 1998년과 2018년에 촬영된 사진으로 세월의 무상함과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사랑과 안타까움이 전부 느껴져 묘한 감정이 느껴졌던 것인데요.

두 사진 아래에는 고양이가 그녀에게 얼마나 소중하고 애틋한 존재인지에 대한 자세한 사연이 적혀있습니다.

‘사진 속 고양이는 제 딸 피피입니다. 피피는 2018년 21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지만, 우린 21년간 행복한 시간을 보냈기에 저는 지금도 슬퍼하지 않으려고 노력 중입니다.’

 

 

batch_03.jpg

 

‘엄마는 제가 어렸을 때 50세라는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엄마를 잃은 후, 저는 큰 슬픔에 빠져 헤어 나오지 못했지만 그런 저를 다시 웃게 만든 게 피피입니다.

피피가 세상을 떠났지만, 저는 엄마를 잃었을 때처럼 슬픔에 빠지진 않으려고 합니다. 피피가 제게 알려준 것은 슬퍼하기보다는 행복한 추억을 축복하는 법이었으니까요.’

 

 

batch_04.jpg

 

평생을 함께한 반려동물이 세상을 떠났는데 어떻게 정말 슬퍼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당연히 그녀도 마음이 찢어질 정도로 슬플 것입니다.

하지만 그녀는 반려동물의 행복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함께 잘 살아왔다’는 것에 초점을 맞춘 것인데요. 펫로스로 힘들어하는 분들께 아래와 같은 말을 꼭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당신이 슬퍼하는 걸 보니, 당신의 반려동물은 정말 행복한 삶을 살았겠군요!’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레딧/bellerose93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마이펫배너광고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One Comment

댓글을 남겨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