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도둑맞은 반려견을 찾아준 30명의 낯선 사람들

batch_01.jpg

얼굴도 모르는 30명의 사람들이 ‘잃어버린 반려견’을 2,000마일(약 3,200km) 떨어진 곳에서 찾아 주었다고 한다면 믿어지실까요?

실제로 그런 일이 발생했습니다!

batch_02.png

2019년 초, 미국 몬태나 주에 사는 카산드라 씨는 사랑하는 반려견 제우스를 잃어버렸습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도둑맞았습니다.

싱글맘인 카산드라 씨는 갈 곳 없는 친구를 자신의 집에 잠시 지낼 수 있도록 허락해주었는데, 어느 날 친구가 그녀의 지갑에서 돈을 꺼내 훔쳐 사라진 것입니다.

문제는 그녀에게 세상 전부와도 같은 반려견 제우스마저 데려가 버린 것이었죠.

batch_03.jpg

카산드라 씨는 곧장 경찰에 신고했고, 드디어 지난 10월 3,200km 떨어진 니트로에서 용의자가 체포되었습니다. 다행히도 제우스와 함께 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녀는 제우스를 되찾았다는 기쁨도 잠시, 또 다른 문제에 맞닥트리고 말았습니다.

batch_04.jpg

제우스의 무게는 33kg으로 비행기가 허가하는 반려동물 탑승 허용 기준을 초과하기 때문에 3,300km를 직접 운전해서 데려와야 한다는 것이었죠.

카산드라 씨가 오랜 시간 운전을 하거나 집을 비울 수 없었던 그녀는 무척 난감해 했고, 동물보호단체는 그녀의 사연을 페이스북을 통해 알렸습니다.

batch_05.jpg

그러자 서로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30명의 자원봉사자들이 그녀를 돕겠다며 나섰습니다.

몬태나 주에서 니트로까지 사이에 사는 30명의 자원봉사자들이 각자 자신이 옮길 수 있을 만큼의 거리를 이동해 제우스를 넘겨주는 방식, 즉 이동 봉사 릴레이에 참여했습니다.

batch_06.jpg

4일의 동안, 30명의 사람이 제우스를 태우고 먼 거리를 달렸고, 봉사자들은 카산드라 씨를 안심시키기 위해 제우스와 함께 있는 셀카를 보내 그녀에게 감동을 안겨주었습니다.

batch_07.jpg

마침내 카산드라 씨는 제우스와 다시 재회할 수 있었고, 이들의 재회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던 매스컴은 감격스러운 모습을 방송에 내보냈습니다.

친구의 배신으로 마음에 큰 상처를 받았던 그녀는 낯선 사람들의 도움과 친절에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자신을 도와준 미국 사회와 사람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습니다.

batch_08.jpg

카산드라 씨가 제우스와 행복하게 재결합하는 모습을 본 한 자원봉사자는 SNS를 통해 소감을 밝혔습니다.

“행복해하는 카산드라 씨의 모습을 보니 저도 같이 기뻐 눈물이 났어요. 저 또한 누군가의 행복을 위해 개들의 행복을 위해 함께 했다는 것에 큰 보람과 행복을 느낍니다. 30명 중 한 명이 될 수 있어 영광이었습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작성자: 꼬리스토리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