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누가 봐도 말티즈’..참지 않고 얼굴로 화내는 강아지

A
사진=Instagram/seung__jo_o(이하)

 

[노트펫] ‘말티즈는 참지 않긔’라는 말을 제대로 보여주는 강아지의 모습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최근 반려견 ‘희동이’의 보호자 승주 씨는 SNS에 “화가 많은 6키로 뚱땡이 말티즈”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A
누나가 근육 보고 자꾸 살이라고 놀려서 화남~

 

공개된 사진 속에는 무슨 이유에선지 잔뜩 화가 나 있는 희동이의 모습이 담겼다.

 

이리 보고 저리 봐도 머리끝까지 화가 잔뜩 나 있는 희동이.

 

인상을 팍 쓴 듯한 표정을 지으며 언짢은 기분을 온몸으로 표현하고 있는 모습이다.

 

A
누나가 이름 불러서 화남~

 

흘겨보는 듯 살짝 보이는 귀여운 흰자위가 시선을 강탈한다.

 

해당 사진은 1천2백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인기를 얻었다.

 

ⓒ노트펫
누나가 숨 쉬어서 화남……

 

사진을 접한 사람들은 “역시 말티즈는 참지 않긔”, “왜 저렇게 화가 난 거죠? 화난 것도 너무 귀엽다”, “뭔지 모르지만 일단 사과부터 하고 시작해야 할 듯”, “말티즈는 사랑입니다”라며 귀여운 희동이의 모습에 마음을 뺏겼다는 반응을 보였다.

 

A
친구 생일이라 화남~

 

희동이가 대체 왜 화가 났는지 묻자 승주 씨는 “진짜 화가 난 게 아니라 말티즈 특성상 털이 자라면 앞머리가 생겨 털에 눈이 가려지다 보니 저렇게 화난 표정처럼 보이는 것 같다”며 “사실 희동이는 누구보다 온순하고 조용한 성격이다”고 답했다.

 

ⓒ노트펫
“나 희동쓰~ 윙크 한 방이면 심장 뿌셔! 지구 뿌셔!”

 

이어 “평소 쳐다볼 때 곁눈질해서 쳐다보긴 한다”며 “이름을 부르면 항상 저렇게 쳐다보는데 너무 귀엽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어이가 없기도 하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A
(※화난 거 아님) “칭구드라~ 내 일상이 궁금하다면 인스타@seung__jo_o(클릭)으로 논너와”

 

희동이는 5살 난 말티즈 왕자님으로, 사람을 무척 좋아하는 순둥이라고.

 

다른 말티즈 친구들보다 건장한(?) 6kg의 다부진 체격으로 남다른 귀여움을 자랑한다는데.

 

L
“우리 가족 평생 꽃길만 걷개!”

 

승주 씨는 “희동아,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늘 함께하자. 올해는 다이어트 성공하자!”라고 애정 가득한 마음을 전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