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나 귀엽지? 만져도 돼!”..’핵인싸’ 강아지 위해 표지판 세워준 주인

a
사진=INSTAGRAM/POTATO_CORGO(이하)

 

[노트펫] 사람들에게 관심 받는 걸 좋아하는 강아지를 위해 보호자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지난 16일(현지 시각) 미국동물매체 더도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사람들의 발길이 끊기자 우울해하는 강아지를 위해 보호자가 특별한 표지판을 세워준 사연을 소개했다.

 

 

웰시 코기종 ‘포테이토(Potato)’는 사교적인 ‘인싸’ 강아지로, 이웃들과 인사를 나누는 일을 세상에서 가장 좋아한다.

 

생후 6개월 무렵부터 포테이트는 사람들이 자신을 둘러싸고 만져주는 걸 즐기기 시작했다고.

 

그래서 온종일 앞마당에서 시간을 보내며 사람들이 인사하러 오는 걸 기다리고 있는단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사람들은 더이상 포테이토를 쓰다듬지 않게 됐다. 포테이토의 가족이 녀석을 쓰다듬는 걸 원치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갑자기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지 못하게 되자 포테이토는 우울해했고, 자신을 쓰다듬기 위해 멈추던 사람들이 그냥 지나치자 짖기도 했다.

 

보다못한 가족들은 포테이토에게 사랑을 계속 줘도 좋다는 걸 이웃에 알리기 위해 ‘포테이토 인사 표지판’을 만들었다.

 

 

표지판에는 “이 아이는 ‘포테이토’ 입니다. 녀석은 친절한 아이죠. 코로나19 상황이지만, 당신은 녀석을 쓰다듬을수 있습니다. 또한 모든 강아지 친구들을 좋아하기 때문에 당신의 강아지와 자유롭게 인사하도록 해도 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포테이토의 보호자인 씨(Cee)는 더도도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사람들에게 녀석을 쓰다듬어도 괜찮다고 안심시키고 싶었다”며 “이 힘든 시기에 이웃들과 연결되고 외로움을 덜 느끼도록 돕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포테이토의 간판은 동네를 산책하는 사람들에게 귀여운 볼거리로 기쁨을 가져다줬다.

 

 

포테이토의 이웃 숀카는 “코로나로 인해 사업이 사실상 중단됐고 여자친구도 집에서 일하고 있는 상황인데, 우연히 귀여운 포테이토와 표지판을 발견한 후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그곳에 들른다”고 말했다.

 

표지판 덕분에 포테이토는 더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있게 됐고, 다시 자신을 찾아오는 이웃들과 인사하며 몹시 즐거워한다고.

 

가족들 역시 그런 녀석의 모습을 보며 행복해한다는데.

 

 

씨는 “날이 좋을 때는 사람들이 포테이토와 인사를 하려고 6피트(약 182cm) 간격을 유지하며 줄을 서 기다린다”며 “가끔 포테이토가 실내에 있을 때 마당에서 녀석의 이름을 부르기도 하는데, 그러면 포테이토는 그들을 놓치고 싶지 않아 서둘러 나간다”고 말했다.

 

이어 “비가 오지 않고 우리가 집에 있으면, 그녀는 오전 10시부터 해질 때까지 종일 밖에 있는다”고 덧붙였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