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구급차 올 때까지 뺑소니 당한 보호자 곁 지킨 강아지

 

[노트펫] 보호자가 차에 치여 쓰러지자 강아지는 구급차가 올 때까지 그의 곁을 지켰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멕시코 매체 라 실라 로타는 뺑소니 당해 쓰러져 있는 보호자를 구급차가 올 때까지 보호한 강아지 ‘타잔’의 사연을 전했다.

 

멕시코 히달고주 익스미낄판에 거주 중인 54세 알레한드로 메디나는 지난 24일 반려견 타잔과 함께 한 주유소 앞을 지나가고 있었다.

 

그때 빠른 속도로 달려오던 차 한 대가 메디나를 쳤고, 운전자는 쓰러져 있는 그를 방치한 채 도망쳤다.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하기까지 타잔은 안절부절 못 하면서도 보호자 옆을 떠나지 않고 끝까지 지켰다.

 

 

사고가 난 지점에 도착한 구급 요원들은 서둘러 응급처치를 했다. 잔뜩 긴장한 타잔은 주변을 맴돌며 어쩔 줄 몰라 했다.

 

응급처치 후 구급 요원들은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황급히 메디나를 구급차에 싣고 현장을 떠났다.

 

 

보호자와 함께 가고 싶어 구급차 문에 매달리던 녀석은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도움을 주려고 다가가자 어딘가로 사라진 상태다. 

 

이 소식을 들은 지역 사회단체가 나서 타잔을 찾고 있으나 여전히 오리무중이란다.  

 

 

악시온 소셜 익스미낄판은 SNS에 “보호자 알레한드로 메디나는 메스키탈밸리 지역의 병원에 입원 중”이라며 “우리는 녀석을 찾기 위해 수색 중이고 혹시 타잔을 발견했다면 연락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비마이펫배너광고

이 콘텐츠를 추천하시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